성인 자료실

구분 성인명     축일 신분 지역명 검색
유스티나(10.7)

유스티나(10.7) 기본정보 [기본정보] [사진/그림] [자료실] 인쇄

성인명, 축일, 성인구분, 신분, 활동지역, 활동연도, 같은이름 목록
성인명 유스티나 (Justina)
축일 10월 7일
성인구분 성녀
신분 동정 순교자
활동지역 파도바(Padova)
활동연도 +304년?
같은이름 유스띠나
성지와 사적지 게시판
제목 명화와 성인: 동정녀 순교자 성녀 유스티나
이전글 우리 본당 주보성인: 김성우 안토니오
다음글 가톨릭 성인의 삶: 고통이 고통인 이유, 성녀 발비나
작성자주호식 쪽지 캡슐 작성일2019-03-27 조회수135 추천수0

[명화와 성인] 동정녀 순교자 성녀 유스티나

 

 

모레토 다 브레시아, <성녀 유스티나와 유니콘>, 1530년경, 목판에 유채, 200x139cm, 미술사 박물관, 빈.

 

 

동정녀 순교자 유스티나(St. Justina)는 이탈리아 파도바 지방에서 공경을 받는 성녀이다. 성녀는 안티오크에서 이교도 사제의 딸로 태어났다. 성녀는 부제가 읽어주는 복음서 내용을 듣다가 개종을 결심했고, 개종 후에 그녀의 부모도 세례를 받도록 설득했으며, 로마 박해 시기에 순교한 것으로 전해진다.

 

성녀에 관한 이야기는 여러 이야기가 혼합돼 있으며, 그녀의 유골이 이장된 12세기에 기록된 전기를 바탕으로 한 전설과 성녀의 모습이나 상징은 『황금전설』에 나오는 설명을 기반으로 이야기가 전해진다. 전설에 따르면, 동정녀인 성녀를 오랫동안 쫓아다녔던 마법사 키프리아노는 그녀를 설득할 자신이 있다고 거드름 피우는 악마를 불러들여서 성녀의 마음을 얻으려 했다. 악마는 세 번의 계략으로 성녀의 환심을 사려 했으나 모두 실패했다. 성녀가 지니고 있던 십자가 때문에 악마는 굴욕을 당하고 후퇴했다. 마법사 키프리아노는 ‘그리스도의 능력은 결코 정복되지 않는다’는 것을 확신하고, 그리스도교 신앙을 받아들였다. 이후 키프리아노는 세례를 받고 주교 자리까지 올랐고, 성녀를 수녀원에 자리 잡게 해 수많은 동정녀의 수녀원장으로 임명했다. 성녀 유스티나와 키프리아노는 로마 황제의 박해를 받다가 같이 처형을 당했다. 두 사람은 처음에 밀랍과 송진이 가득한 솥에 넣어졌다가 무사히 빠져나왔으나, 그 뒤 바로 참수형을 당했다.

 

성녀는 많은 작품에서 순교의 상징인 종려나무 가지를 들고, 가슴에 칼이 박힌 젊은 여인으로 그려진다. 또는 전통적으로 『황금전설』에 언급된 동정녀의 상징인 하얀 유니콘이 성녀의 발밑에 웅크리고 앉아 있기도 하다. 르네상스 시대의 이탈리아 화가 모레토 다 브레시아(Moretto da Brescia, 1498년경~1554)는 화려하고 조화로운 빛을 중심으로 섬세한 묘사로 성녀 유스티나를 그렸다. 아름다운 젊은 여인의 모습으로 순교의 상징인 종려나무 가지를 들고 있는 성녀는 왼쪽에 유니콘을 가까이 두고 오른쪽에 있는 남자를 바라보고 있다.

 

오른쪽에서 무릎을 꿇고 두 손을 모으고 성녀를 바라고 있는 남자는 이 그림의 기부자이다. 르네상스 시대에는 교회 건축 혹은 그림 제작이 후원자들에 의해 많이 이루어졌다. 그림에 기여한 후원자가 성인과 함께 그려지면, 마치 후원자가 세상에서 지은 죄는 사해지고, 천국으로 인도된다는 믿음이 있었기 때문에 후원자와 함께 그려지기도 했다.

 

왼쪽 유니콘은 전설상의 동물로, 이마에 한 개의 뿔이 나 있는 아름다운 말의 모습을 하고 있다. 물거나 발로 차버리는 게 특기이며 이마의 뿔도 칼처럼 날카로워서 코끼리마저 관통시켰다고 한다. 본성은 사납지만, 자신의 새끼에게는 매우 헌신적이고 정결한 처녀 앞에서는 유순해진다는 유니콘은, 그로 인해 정결과 청순을 의미하며, 그리스도교에서 예수님의 생애와 청순한 성모 마리아를 상징한다. 화가는 성녀 유스티나 옆에 유니콘을 함께 배치하여 그녀가 동정녀임을 말하고 있다.

 

“여러분은 나무랄 데 없는 순결한 사람이 되어 이 악하고 비뚤어진 세상에서 하느님의 흠없는 자녀가 되어 하늘을 비추는 별들처럼 빛을 내십시오.”(필립 2,15)

 

축일 : 10월 7일

수호성인 : 베네딕토 수도회

상징 : 종려나무, 유니콘, 가슴에 칼이 박힌 젊은 여인

 

[2019년 3월 24일 사순 제3주일 인천주보 3면, 윤인복 소화 데레사 교수(인천가톨릭대학교 대학원 그리스도교미술학과)]

 

* 그림 파일은 인터넷 검색을 통해 찾은 것입니다.

원본 : https://www.wga.hu/art/m/moretto/justina.jpg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Total 0 ]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