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자료실

구분 성인명     축일 신분 지역명 검색
에제키엘(4.10)

에제키엘(4.10) 기본정보 [기본정보] [사진/그림] [자료실] 인쇄

성인명, 축일, 성인구분, 신분, 활동지역, 활동연도, 같은이름 목록
성인명 에제키엘 (Ezekiel)
축일 4월 10일
성인구분 성인
신분 구약인물, 예언자, 순교자
활동지역
활동연도 +6세기BC
같은이름
성지와 사적지 게시판
제목 명화와 성인: 예언자 성 에제키엘
이전글 명화와 성인: 하인들의 수호성인 성녀 지타
다음글 이스라엘 이야기: 라헬 - 야곱이 사랑한 아내, 유다인의 어머니로 추앙받아
작성자주호식 쪽지 캡슐 작성일2018-04-14 조회수525 추천수0

[명화와 성인] 예언자 성 에제키엘

 

 

프란치스코 콜란테스, <성 에제키엘의 환시>, 1630년, 캔버스에 유채, 177x205cm, 프라도 미술관, 마드리드.

 

 

신분 높은 사제 출신의 성 에제키엘(Ezekiel, 기원전 6세기)은 이스라엘 백성이 실의에 빠졌을 때 이를 극복하고 새롭게 출발할 수 있도록 희망으로 이끌어준 예언자였다. 부즈 사제의 아들로 태어나(에제 1,3) 어린 시절부터 수준 높은 교육을 받았다. 성인의 예언자로서의 삶은 기원전 593년에서 592년 사이에 바빌론의 크바르 강가에서 시작되었다.

 

성인은 나이 스물다섯 되던 해 바빌론으로 끌려가 유배자로 살았으며, 그곳에서 활동하였다. 바빌로니아 포로로 끌려간 유다인들이 모여 살았던 그곳을 ‘텔 아비브’라 불렀다(에제 3,15). ‘텔’은 히브리 말로 언덕을, ‘아비브’는 봄을 뜻한다. 성 에제키엘은 유배지에서 신앙 지도자로서 정신적 지주 활동을 재기하였고, 결국은 ‘약속의 땅’으로 돌아갈 것과 예루살렘 성전의 재건을 비유와 상징을 통해 예언했다. 성인은 크바르 강가에 있다가 하느님의 영광스런 환상을 보고 예언자가 되었다.

 

환영과 환시는 「에제키엘 예언서」 여러 곳에서 등장한다. 성인은 초현실적인 환시 가운데 생명이 없는 마른 뼈들이 가득한 곳에 있는 자신을 발견했는데, 그곳에서 하느님의 메시지가 성인에게 전달되었다. 그 메시지는 성인에게 생명이 없는 뼈들에게 생명을 주기 위해 숨을 불어넣어 주는 창조의 영을 부르라고 말했다. 그래서 성인은 세상에 모든 곳에 있는 숨에게 하느님의 영을 불어 넣으라고 말했다. 그러자 생명이 없던 마른 벼들이 서로 다가가 합쳐지면서 그 위에 힘줄이 생기고 살이 올라오더니 살갗이 덮였다. 이것은 주님께서 유다인들에게 새 마음을 넣어 주신 것이다.

 

화가들에게 예언자 성 에제키엘에 관한 이야기 중 가장 인기가 많았던 장면은 그가 환시 중에 소명을 받는 장면이었다. 스페인의 바로크 풍 화가 프란치스코 콜란테스(Francisco Collantes, 1599-1656)는 빛과 색채의 조화를 통해 ‘에제키엘서’ 37장의 이야기를 마치 풍경화처럼 묘사했다. 고대 유적이 보이는 넓은 계곡에는 바싹 마른 많은 벼들이 즐비하게 놓여 있다. 땅 속에서 올라오는 사람, 관에서 나오는 사람, 마른 뼈의 형태를 지닌 사람, 땅 바닥에 굴러다니는 해골과 널브러진 뼈 조각들 등을 통해서 이곳에서 놀라운 사건이 일어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림 중앙에 푸른색 옷을 입은 예언자 에제키엘이 오른손을 들어 무엇인가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그 메시지는 ‘바람’과 ‘영’이었고, 성인은 하느님의 영을 마른 뼈들에게 불어넣고 있다. “나 이제 너희에게 숨을 불어넣어 너희가 살아나게 하겠다.”(에제 37,5) 천천히 뼈들이 움직이고, 뼈와 뼈가 서로 다가가며, 뼈에 살이 올라오며 그 위로 살갗이 덮였으며, 숨이 그들 안으로 들어갔다. 인간이 창조되는 순간처럼 새로운 피조물이 일어섰다. 그들은 살아나서 제발로 일어서서 하늘을 향해 찬양하고 있다. 성 에제키엘은 ‘주님께서 힘을 주신다’는 의미를 지닌 자신의 이름처럼 유배지에서도 새로운 생명과 희망을 전했던 예언자였다.

 

“너희에게 새 마음을 주고 너희 안에 새 영을 넣어 주겠다. 너희 몸에서 돌로 된 마음을 치우고, 살로 된 마음을 넣어 주겠다. 나는 또 너희 안에 내 영을 넣어 주어, 너희가 나의 규정들을 따르고 나의 법규들을 준수하여 지키게 하겠다.”(에제 36,26-27)

 

축일 : 4월 10일

상징 : 책(두루마리), 해골

 

[2018년 4월 15일 부활 제3주일 인천주보 5면, 윤인복 소화 데레사 교수(인천가톨릭대학교 대학원 그리스도교미술학과)]

 

* 그림 파일은 인터넷 검색을 통해 찾은 것입니다.

원본 : https://www.wga.hu/art/c/collante/vision.jpg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Total 0 ]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