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사적지 목록

교구 성지명     지역명     내용 검색

수원교구 > 부엉골(범골)

성인명, 축일, 성인구분, 신분, 활동지역, 활동연도, 같은이름 목록
간략설명 배론 신학당의 꿈을 이어
지번주소 경기도 여주군 강천면 부평리 581 
전화번호 (031)885-2031
팩스번호 (031)884-5615
홈페이지
전자메일 yeoju@casuwon.or.kr
관련기관 여주 성당    
관련주소 경기도 여주시 우암로 5
부엉골 예수성심 신학교 터로 가는 계곡길의 넓은 공터.여주 또는 문막 나들목에서 나와 42번 국도를 타고 여주와 문막 중간쯤에 위치한 부평 교차로에서 남으로 3km 가량 세종 천문대 방향으로 내려가서 천문대를 오른편으로 끼고 1km 정도 간 뒤 다시 우회전해서 계곡 안쪽으로 1km 정도 거슬러 올라가면 부엉골 예수 성심 신학교 터가 자리 잡고 있다.
 
이 예수 성심 신학교는 1885년 10월 28일 개교하여 온갖 수난과 역경을 이겨내면서 성소를 키워 내 오늘날의 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을 있게 한 모태이다. 최초의 방인사제 김대건 안드레아(金大建, 1821-1846년), 최양업 토마스(崔良業, 1821-1861년) 신부의 뒤를 이어 한국 교회의 목자들을 키워 낸 성소의 못자리는 바로 이곳에 그 첫 씨앗이 뿌려졌던 것이다.
 
현재 경기도 여주군에 위치한 이 신학교 터는 지금까지 ‘부흥골’로 불리어 왔지만 ‘범골’ 또는 ‘부엉골’이라는 주장이 더욱 설득력을 지닌 듯하다. ‘부흥골’로 불린 것은 선교사들이 ‘Pouheungkol’로 표기했기 때문인데, 여기서 h는 무성(無聲)의 h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는 의견들이 점차 지배적이 되고 있다. 이는 실제로 ‘용산 신학교 학생 명부’(Liste des eleves du Seminaire de Ryong San)에 ‘Pouheungkol’이 아니라 ‘Pou Eng Kol’로 표기되어 있는 점에서도 미루어 알 수 있다.
 
신학교 터에서 200m 정도 아래 계곡 옆의 외딴집.예수 성심 신학교 초창기 역사를 연구하는 데 있어서 필수적인 이 자료는 용산 예수 성심 신학교의 기원을 1885년 10월 28일에 개교한 부엉골 예수 성심 신학교로 보고 있으며, 또한 1902년까지 초기의 학생 84명에 대한 약력을 소개하고 있다.
 
현재의 위치가 부흥(復興)과는 거리가 먼 깊은 산골에 위치하고 있으며 제반 자료를 참고할 때 부흥골이라는 명칭은 합당하지 않은 듯 보이고 호랑이굴이 있다고 해서 ‘범골’, 부엉이들이 많았다는 데서 유래한 ‘부엉골’이라는 두 가지 중에 한 가지가 옳을 것으로 보인다. 아직 어느 이름이 맞는가에 대해 결정적인 사료나 증언은 나오지 않고 있지만 분명한 것은 이곳이 한국 순교성인들의 정신을 이어받아 성소의 못자리를 태동케 한 거룩한 땅이라는 점이다.
 
조선교구 제7대 교구장 블랑(Blanc, 白圭三) 주교는 당시 국내 사정이 여전히 불안하고 인원도 부족해서 신학교의 설립을 망설이고 있었다. 하지만 페낭 신학교의 한국 학생들이 그곳의 기후와 풍토를 이겨 내지 못함으로써 그들의 철수가 시급해졌고, 이미 1884년에 일부가 귀국하게 됨에 따라 신학교의 설립을 서두르지 않을 수 없었다.
 
신학교 터로 가는 길목에 있는 세종 천문대.페낭 신학교에 보관된 자료에 의하면 1884년에 전 안드레아, 이 아우구스티노, 한 바오로가 귀국했고 이듬해에 최 루카가 귀국한 것으로 나타나 있다. 이렇게 해서 서둘러 개교한 부엉골의 예수 성심 신학교는 임시로 초가 몇 칸을 매입해 신학교를 설치, 요셉 마라발(Joseph Maraval, 徐若瑟) 신부가 홀로 교수직을 맡고, 여기에 페낭에서 돌아온 학생 4명과 조선에서 입학한 3명을 포함해 모두 7명의 신학생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부엉골 신학교는 그리 오래 운영되지는 못했다. 시설이 좋지 않은데다 학생 수도 얼마 되지 않았고 그 동안 콜레라로 인해 한문 교사 1명과 학생 1명이 사망했다. 그러는 동안 1886년에 한불조약(韓佛條約)이 체결 · 비준되면서 블랑 주교는 신학교를 다른 곳으로 옮길 계획을 세웠다. 그래서 개교 2년이 지난 1887년 봄, 부엉골 예수 성심 신학교는 용산 함벽정(函碧亭, 현 용산구 원효로 4가)의 커다란 조선 가옥에 꾸며진 새 보금자리로 옮겼다.
 
오늘날 부엉골 신학교 터는 그 흔적을 찾아보기조차 어려울 정도로 남아 있는 것이 거의 없다. 세종 천문대를 지나 섬강 변을 따라 1km 정도 올라가서 오른쪽 계곡 안으로 800m 정도 올라가면 외딴집 한 채가 있는데, 그곳에서 약 200m 정도 가면 신학교 집터로 추정되는 흔적이 있을 뿐이다. 하지만 그 흔적조차도 쉽게 찾을 수 없을 정도로 수풀과 초목만 무성할 뿐이다. [출처 : 주평국, 하늘에서 땅 끝까지 - 향내나는 그분들의 발자국을 따라서, 가톨릭출판사, 1996, 내용 일부 수정 및 추가(최종수정 2011년 11월 4일)]
 
신학교 터로 가는 길목의 섬강 변 삼거리. 정면에 영동 고속도로가 보인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모바일용 요약 설명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1885년 10월 28일 경기도 여주군에 개교한 예수 성심 신학교는 온갖 수난과 역경을 이겨내면서 성소를 키워 내 오늘날의 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을 있게 한 모태입니다. 조선 교구 제7대 교구장 블랑 주교는 당시 국내 사정이 여전히 불안하고 인원도 부족해서 신학교의 설립을 망설이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페낭 신학교의 한국 학생들이 그곳의 기후와 풍토를 이겨 내지 못하고 1884년 일부 귀국하자 신학교 설립을 서두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서둘러 개교한 부엉골의 예수 성심 신학교는 임시로 초가 몇 칸을 매입해 신학교를 세우고 페낭에서 돌아온 학생 4명과 조선에서 입학한 3명을 포함해 모두 7명의 신학생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집니다. 그러나 부엉골 신학교는 그리 오래 운영되지 못하고, 한불조약이 체결되면서 개교 2년 후인 1887년 서울 용산으로 이전했습니다.
미사시간 안내
미사시간 안내
미사구분 요일 시간 기타사항
주일미사 09:00  청소년미사. 미사 일정은 여주 성당 것입니다.
11:00  교중미사
19:00  청년미사, 동절기 19:30
평일미사 06:00  
19:00  
10:00  
06:00  
10:00  
16:00  어린이미사(주일미사)
19:00  주일미사

* 미사시간이 변동될 수 있으니 성지나 관련기관으로 전화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