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례음악자료실

제목 성삼일과 성가 선곡의 예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Alleluia"를 노래하는 법  
작성자김종헌 쪽지 캡슐 작성일1999-03-27 조회수1,982 추천수4

몇 년전에 준비했던 것인데 있는 줄도 몰랐군요.   너무 늦었죠?  

제가 이것을 준비할 당시만 해도 나와있는 성주간 예절 몇 권 중, 대구 대교구의 "성주간 전례" 책자의 음악이 제일 좋았다고 생각했습니다.  혹시 대구 대교구에서 발행한 '성주간 예절"을 구하기가 힘드실 수 있으니 같은 전례문으로 된 어떤 성가든 사용하실 수 있겠습니다.

 

 

                            성 삼일 예절과 성가

 

 

부활의 성삼일

 

그리스도께서 인류의 구원과 하느님의 완전한 영광을 드러내는 사업을 당신의  빠스카신비를 통해서 완성하셨다.  40일동안 빠스카축제를 향한 우리들의 준비는  마침내 교회 전례주년의 핵심을 이루는 성삼일에서 그 절정을 이룬다.  성삼일의 전례는 주일미사의 고정적인 전례의식에서 벗어나 좀 더 자유롭게 전례정신을 살려서 시도할 수 있다.

 

 

주의 만찬 저녁 미사

 

교회는 성목요일에 주님의 만찬미사로 사랑과 봉사의 의미를 되새기게 된다.  당신 친히 빠스카 제사의 어린 양이 되시어 수난하신 기념제를 재현한다.  오늘이 바로 "서로 사랑하라"는 새 계명이 선포된 저녁이며, 새 계약이 체결된 저녁이다.

 

    환경: 성당 안은 꽃과 조명, 휘장등으로 화려하게 장식한다.  눈에 잘 띄는 곳에

          사랑에 관한 표지를 부착한다 (예: "친구를 위해 자기 생명을 바치는 것보다 더

          큰 사랑은 없다")

 

   1) 개회식과 말씀의 전례

       - 입당송: 성주간 예절(대구 대교구: 11쪽)

       - 대영광송: 이때에 종을 치고 부활 전야 대영광송 때까지 종을 치지 않는다.

       - 화답송: 시편성가 (손상오, 60쪽)

       - 복음전 노래: 성주간 예절 (대구 대교구 14쪽)

       - 강론 후 세족례가 있을 경우 형제애, 사랑, 봉사에 관한 성가를 부른다.

             - 성가 46번 (사랑의 송가)

             - 사랑의 찬가  (윤용선신부 편곡)

   2) 성찬의 전례

       예물봉헌: 성주간 예절 (대구 15쪽)

       영성체송; 성주간 예절 (대구 15쪽)

       영성체 성가; 334번 (사랑의 성체성사)

   3) 성체를 옮김: 만찬미사후 전통적으로 십자가를 치우거나 가리웠으나, 상징적인

      의미를 살리기 위해서 오히려 보다 더 큰 십자가를 제대위에 안치하고 공경하는

      것도 바람직하다.

 

      성체옮길 때: 시편성가 (손상오 17쪽)

   4) 밤조배 (성시간) : 오늘이야말로 주님과 한시간이라도 함께 깨어있는 시간을 가짐이

      마땅하다.  성체를 모셔둔 제단 앞에서 교우들은 적당한 수난성가를 부른 다음

      "올리바산의 예수님"을 묵상하고 침묵중에 조배한다.

 

      이 밤조배에 낭독되는 복음으로는 요한 복음 17장에서 18장 11절 까지의 말씀을

      이용한다.

 

 

 

 성금요일

 

성금요일에는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상에서 인류를 위하여 하느님 아버지께 그리스도 자신을

바치는 속죄의 제사를 이루신 날이다.  전통적으로 이 날은 말씀의 전례와 십자가의 경배가

중심을 이룬다.  죄악을 걸머진 십자가의 표시아래에서 인간에 대한 하느님의 사랑과 인류

구원을 위한 주님의 수난을 상기한다.

 

    - 입당송없음

    - 일반적으로 긴 독서의 반복과 수난복음, 장엄기도등으로 신자들이 피곤하고

      지루하게 느낄 수있다.

    - 오후 3시에 십자가의 길 기도를 바치고, 장엄예절은 저녁에 거행함이 좋다.

 

  제 1부: 말씀의 전례

     화답송: 손상오, 시편성가 62쪽

     복음전 노래: 성지주일과 같음

 

  제 2부: 십자가의 경배

     십자가 경배의 권고: "보라, 십자나무"  

                         (성주간예절, 한국 천주교 중앙협의회 126-127쪽 )

     십자가 경배때 부르는 노래: 십자가 경배때 부르는 노래 (대구 성주간 예절, 20쪽)

             Crucem tuam (Taize 노래)

     비탄의 노래: 성주간 예절 (대구, 20-21쪽)

     성시: 대구, 22쪽

     거룩한 고상나무: 하나되리 55, 99쪽 혹은 비슷한 곡을 고름

 

  제 3부: 영성체

     특송: Galus의 "Ecce Quomodo Moritur"  (보라, 의인의 죽음을)

 

 

 

 성토요일

 

성토요일에 교회는 주님의 무덤에 머물러 주의 수난과 죽으심을 묵상하며 제단을 벗긴 채

미사도 드리지 아니한다.  장엄한 부활성야의 예식을 거행한 다음에야 부활의 기쁨이 올

것이고 그 기쁨은 50일간 넘쳐흐르게 된다.  

 

 

 

부활성야

 

부활성야는 생명의 축제요, 살아계신 빛의 축제로서 생명의 말씀을 들으며 재생의 세례와

빠스카 잔치 가운데 "주님께서 살아나셨습니다"라고 외치는 소리가 만 천하에 울려퍼지는

복된 구원의 밤이다.

 

   제 1부: 빛의 예식

      - 불 축성과 초 준비

      - 행렬: "그리스도의 광명"  (성주간 예절, 천주교 중앙협의회)

              행렬하는 동안 신자들은 가지고 있는 초에 점화하고, 성당의 모든 전기

              불은 끈다.

      - 부활찬송: 부활찬송 중간에 부제가 "주께서 여러분과 함께" 하면 신자들은 "또한

        부제와 함께"라고 대답해야 한다.

 

  제 2부: 말씀의 전례

      - 독서가 부활 성야의 중심요소임을 잊지말 것.

      - 구약에서 7, 신약에서 2, 모두 9개의 독서를 한다. 적어도 구약에서 둘, 혹은

        셋의 독서를 읽어야 하지만  제3독서인 출애급기 14장은 절대로 생략할 수 없다.

      - 주로 1, 3, 7 독서와 서간 및 복음만 낭독하는 본당이 많다.

          - 1, 3, 7독서와 화답송

                 - 1독서 화답송: 손상오, 시편성가 63쪽

                 - 3독서 화답송: 손상오, 시편성가 65쪽

                 - 7독서 화답송: 손상오, 시편성가 69쪽

                         혹은 성가 58번 (이 몸은 애타게 당신을 찾습니다)

      - 구약의 마지막 독서와 응송과 기도가 끝나면 제단의 불을 켜고 사제는 대영광송을

        시작한다.  지방관습에 따라 종을 친다.

      - 사제의 본기도

      - 사도들의 서간낭독과 알렐루야: 서간낭독이 끝나면 모두 일어서고 사제

        (혹은 부제)는 성대하게 알렐루야를 시작한다. 그 다음에 모든 이가 이를

        되풀이한다.  이어서  성가대는 시편을 노래하고 교우들은 알렐루야로 매절마다

        응답한다.  필요하면 성가대원이 [사제대신] 알렐루야를 시작할 수도 있다

             알렐루야: 손상오, 시편성가 70쪽

 

제 3부: 성세 예식

      - 성수축성 때: "샘들아 주를 찬미하고, 세세에 주를 기리며 높이 받들어 모셔라"   

           (성주간 예절, 천주교 중앙협의회)

      - 성세서약 갱신: 서약 갱신식후에 사제가 교우들에게 성수를 뿌리는 동안

        성가 1번 (나는 믿나이다)

 

제 4부: 성찬의 전례가 계속된다.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