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가대 영상 모음

제목 평화의 기도 The Prayer of St. Francis - 이승희 SeungHee Lee | 서울가톨릭싱어즈
이전글 하느님 당신은 나의 모든 것 / 현정수 (폴리포니 앙상블 25주년 음반)  
다음글 [크리스마스 캐롤]오 작은 고을 베들레헴, 고요한 밤 거룩한 밤, 이사야 말씀하신  
작성자정철호 쪽지 캡슐 작성일2019-12-04 조회수2,064 추천수0 반대(0) 신고

✝평화의 기도 The Prayer of St. Francis - 이승희 SeungHee Lee

[Korean Catholic composers chant Serires1] ▫서울가톨릭싱어즈 Seoul Catholic Singers ▫지휘 유근창 Conductor Simon, Geun-Chang Riu ▫반주 남효주 Pianist Angela, Hyo-Ju Nam ▫2019. 6. 29 @신천동 성당 SinCheon-Dong Church ▶Cafe : http://cafe.daum.net/seoulcatholicsingers [음원/자료/악보] ▶Blog : https://blog.naver.com/seoulcatholicsingers ▶Facebook : https://www.facebook.com/seoulcatholicsingers ▶Youtube : https://goo.gl/2v2HA7 [Subscribe channel] ☞채널 구독은 저희에게 힘이 됩니다. ▶Sponsorship 후원 : http://naver.me/GOjXvw0I 📧공연문의 : seoulcatholicsingers@gmail.com #서울가톨릭싱어즈 #서가싱 #seoulcatholicsingers #이승희 #평화의기도 Copyrightⓒ2019 Seoul Catholic Singers. All right reserved. ----------------------------------------------------------------- 🔄 The following lyrics translation is intended to help listeners understand and may differ from the intention of the composer/songwriter. ☑ The Prayer of St. Francis of Assisi Lord, make me an instrument of your peace. Where there is hatred, let me bring love. Where there is offense, let me bring pardon. Where there is discord, let me bring union. Where there is error, let me bring truth. Where there is doubt, let me bring faith. Where there is despair, let me bring hope. Where there is darkness, let me bring your light. Where there is sadness, let me bring joy. O Master, let me not seek as much to be consoled as to console, to be understood as to understand, to be loved as to love, for it is in giving that one receives, it is in self-forgetting that one finds, it is in pardoning that one is pardoned, it is in dying that one is raised to eternal life. ☑ 평화의 기도 (성 프란시스의 기도문) 주여 나를 평화의 도구로 써 주소서 미움이 있는 곳에 사랑을 상처가 있는 곳에 용서를 분열이 있는 곳에 일치를 의혹이 있는 곳에 믿음을 심게 하소서 주여 나를 평화의 도구로 써 주소서 오류가 있는 곳에 진리를 절망이 있는 곳에 희망을 어둠이 있는 곳에 광명을 슬픔이 있는 곳에 기쁨을 심게 하소서 위로 받기 보다는 위로하며 이해 받기 보다는 이해하며 사랑 받기 보다는 사랑하며 자기를 온전히 줌으로써 영생을 얻기 때문이니  

주여 나를 평화의 도구로 써 주소서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서울가톨릭싱어즈, 서가싱, seoulcatholicsingers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