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답송/복음환호송

제목 연중 제33주일 화답송, 복음환호송, 단성부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2019.12.01. 대림 제 1주일(가해)_기뻐하며 주님의 집으로 가리라 1  
작성자백남용 쪽지 캡슐 작성일2019-11-03 조회수302 추천수0
파일첨부 연중 33주 화답송(다).pdf [79]   연중 33주 복음환호송(다).pdf [37]   연중 33주 화답송(다) 단성부.pdf [41]   알렐루야(7선법) 단성부.pdf [25]  

찬미 예수님

 

"그분은 죽은 이들의 하느님이 아니라 산 이들의 하느님이시다. 

사실 하느님께는 모든 사람이 살아있는 것이다."(루카 20.38)

우리는 살기 위해서 하느님을 믿습니다. 그러나 그 삶은 이 지상의

유한한 삶이 아니라 주님 안에서의 영원한 삶을 뜻합니다.

아브라함, 이사악, 야곱이 지금도 하느님 안에 싱싱하게 살아있드시

그렇게 영원한 삶을 뜻합니다.

현세의 삶을 건강하게 누리는 것도 하느님의 뜻이지만, 이 삶에

너무 모든 것을 걸고 있다면 이 또한 우리 신앙과는 어긋나는 셈입니다.

저 높은 곳에서의 영원한 삶에 우리의 목적이 있습니다.

 

 

백   남  용  신부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