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교리서 DOCTRINE

교리 자료실

제목 교리교육 여정: 계시, 복음화, 그리고 교리교육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교리용어] 기도는 의로운 일이다. 나해 주님 세례 축일 전례성경 공부/묵상 동영상 자료  
작성자주호식 쪽지 캡슐 작성일2021-01-11 조회수74 추천수0

[교리교육 여정] 계시, 복음화, 그리고 교리교육 (1)

 

 

우리가 ‘복음화’를 교회의 사명으로 받아들이기 위해서는, ‘선포, 복음화, 그리고 교리교육 ①’에서 언급한 것처럼, ‘계시’(啓示, Rivelation) 사건이 교회의 ‘믿음/신앙’ 안에서 이해되고, 끊임없이 하느님 백성과 세상에 전달되는 것을 살펴보아야 합니다.

 

그리스도 믿음은 무엇보다도 예수 그리스도안에서 계시된 하느님의 사랑을 받아들이고, 그분의 인격을 위해 우리가 헌신하며, 그분을 따르겠다는 자유로운 결정입니다. 그러므로, ‘믿는다’는 것은 하느님 안에서 그분을 신뢰하는 마음으로 포기하는 것(헌신)과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계시한 모든 것에 대한 사랑의 동의를 포함합니다. 바로 이러한 믿음이 교회 안에서 지속적으로 선포되며 전달됩니다. 또한, 교회 안에서 전달되는 ‘믿음’의 내용을 통해 하느님 백성이 ‘계시’가 무엇인지를 들으며, 이 ‘계시’의 내용에 ‘사랑으로 응답’하며 살아가는 것이 우리의 사명이 됩니다.

 

“사도들은 자신들이 받은 것을 신자들에게 전해 주면서, 설교나 서간을 통해서 그들이 배웠던 전통들을 고수하며(2테살 2,15 참조) 또 ‘단 한 번 영원토록’ 그들에게 전해진 신앙을 위하여 투쟁하라고(유다 3 참조) 권유한다. 사도들에게서 전해진 것 안에는 하느님 백성의 삶을 거룩하게 이끌고, 신앙을 키우는 데 기여하는 모든 것이 포함된다. 그리하여 교회는 자신의 가르침과 생활과 예배를 통하여 그 자신의 모든 것과 그리고 그 자신이 믿는 모든 것을 영속시키며 모든 세대의 사람들에게 전달한다.”(계시 헌장, 8항)

 

하느님께서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보여주신 ‘계시’는 모든 사람을 위해서입니다. “하느님께서는 모든 사람이 구원을 받고 진리를 알게 되기를 원하시는”(1티모 2,4) 마음을 드러내셨습니다. 우리는 이것을 하느님의 보편적 구원의지라고 부릅니다.

 

“하느님께서는 온 인류의 구원을 위하여 계시하신 모든 것이 영구히 온전하게 보존되고 모든 세대에 전해지도록 매우 자비로이 배려하셨다. 그래서 지극히 높으신 하느님의 모든 계시를 자신 안에서 이루신 주 그리스도께서는(2코린 1,20; 3,16-4,6 참조) 사도들이 모든 이에게 하느님의 은총을 전하면서, 먼저 예언자들을 통하여 약속되고 당신께서 성취하시고 친히 전파하신 복음을 모든 구원 진리와 윤리 규범의 원천으로 모든 이에게 선포하도록 명하셨다. 이 명령은 충실히 이행되었다. 사도들은 그리스도의 말씀과 행적 그리고 그분과 함께한 공동생활에서 받은 것과 성령의 조언에 힘입어 배운 것을 설교와 모범과 제도로써 전달해 주었다. 또한 사도들과 그 직제자들은 성령의 감도로 구원의 소식을 기록하였다.”(계시 헌장, 7항)

 

이 ‘보편적 구원의지’ (하느님의 사명)가 지속적으로 전달되기 위해 예수님께서는 성령의 도우심으로 사도의 기초 위에 교회를 세우셨습니다. 그러므로, ‘교회’는 바로 예수 그리스도와 성령의 사명을 수행함으로써, 하느님의 사명을 이 세상에서 드러내기 위해 존재합니다.

 

“순례하는 교회는 그 본성상 선교하는 교회다. 교회는 성부의 계획에 따라 성자의 파견과 성령의 파견에 그 기원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선교 교령, 2항) [2021년 1월 10일 주님 세례 축일 의정부주보 11면, 김승훈 가브리엘 신부(문산 주임)]

 

 

[교리교육 여정] 계시, 복음화, 그리고 교리교육 (2)

 

 

교회가 자신에게 주어진 ‘복음화’ 사명을 이해하는 것은 하느님의 ‘계시’(啓示, Rivelation)사건을 통해 당신 스스로를 모든 인류에 드러내시는 방식을 ‘교회’를 통해서 완성해 나가신다는 것을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앞서 계시헌장 7장에서 이야기 했듯이, “하느님께서는 온 인류의 구원을 위하여 계시하신 모든 것이 영구히 온전하게 보존되고 모든 세대에 전해지도록” 교회를 통해 복음을 세상에 전달하도록 하셨습니다. 이를 위해 필요한 것이 바로 성경(聖經)과 성전(聖傳)입니다. 이 두 가지 계시의 전달양식은 ‘하나의 원천’에서 나오지만, ‘다른 전달 방법’으로 복음이 이 세상 끝날까지 선포되게 합니다.

 

‘성전과 성서(성경)는 서로 긴밀히 연결되고 또 상통한다. 이 둘은 동일한 신적 원천에서 솟아 나와 어떤 방식으로든 하나를 이루며 같은 목적을 지향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둘은 모두 “세상 끝날까지 항상”(마태 28,20) 당신 백성과 함께 계시겠다고 약속하신 그리스도의 신비를 교회 안에 현존하게 하고 그 열매를 풍부히 맺게 한다.(가톨릭 교회 교리서, 80항)

 

가톨릭 교회 교리서에서 설명하고 있는, ‘동일한 신적 원천’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 세상에 ‘계시’하셨다는 사실입니다. 성경(聖經)은 하느님께서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이 세상에 “계시”하신 진리가 하느님의 말씀을 통해 울려 퍼질 수 있도록, ‘선포된 구원’이 글로써 쓰여진 것입니다.

 

“성서(성경)는 성령의 감도로 기록되었으므로 하느님의 말씀이다. 곧 주 그리스도와 성령께서 사도들에게 맡기신 하느님의 말씀은 성전으로 후계자들에게 온전히 전달되는데, 후계자들은 진리의 성령에게서 빛을 받아 자신의 설교로 그 말씀을 충실히 보존하고 해설하며 널리 전파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가톨릭 교회 교리서, 81항)

 

 성전(聖傳)은 그 뜻을 풀면 ‘거룩한 전승’이 됩니다. ‘성전’이란 단어는 라틴어 어원 ‘tradere’ (넘겨주다, 전하다)에서 그 의미가 시작되었습니다. 하느님의 말씀이 기록된 ‘성경’이 기록되기 전부터, 하느님께서는 인간의 역사에 함께 하셨고, 그 구원 역사 안에서 살아있는 하느님의 모습과 증언이 사람들의 입과 삶 안에서 이어지게 하셨습니다. 무엇보다 예수님의 ‘말씀’과 ‘행적’이 성령의 도움을 받아 사도들의 삶과 가르침을 통해 다음 세대로 끊임없이 전달되는 것, 이 모든 것이 교회의 거룩한 전승을 이룹니다.

 

그러므로 계시의 전달과 해석을 위임받은 교회는 ‘오로지 성서(성경)로만 모든 계시 진리에 대한 확실성에 이르게 되는 것은 아니다. 이런 이유로 이 둘을 똑같이 경건한 애정과 존경으로써 받아들이고 공경해야 한다.’(가톨릭 교회 교리서, 82항)

 

다음 시간에는 교회의 ‘복음화’ 사명이, 하느님 계시의 원천인 ‘성경과 성전’을 통해서 어떻게 연결되는지, <교도권>과 <성령>의 역할을 통해 풀어가고자 합니다. [2021년 1월 17일 연중 제2주일 의정부주보 11면, 김승훈 가브리엘 신부(문산 주임)]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