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목록

구분 성인명     축일 신분 지역명 검색
사무엘(8.20)

사무엘(8.20) 기본정보 [기본정보] [사진/그림] [자료실] 인쇄

성인명, 축일, 성인구분, 신분, 활동지역, 활동연도, 같은이름 목록
성인명 사무엘 (Samuel)
축일 8월 20일
성인구분 성인
신분 구약인물, 예언자
활동지역
활동연도 +11세기BC
같은이름 사뮈엘, 새무얼, 싸무엘
성인 기본정보

   히브리인들이 판관 시대의 느슨한 동맹 체제에서 중앙집권적 왕정 체제로 넘어가는 단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인물이 기원전 11세기에 활약한 성 사무엘이다. 사무엘은 히브리어로 ‘쉬무엘’이고, ‘그분의 이름은 하느님’이란 뜻이다. 그는 구약성경에서 당시 유대인 남자가 맡을 수 있는 지도자 역할, 즉 제사장 · 판관 · 예언자 · 군대 지휘관 등을 모두 맡은 인물이었다. 이스라엘의 마지막 판관이자 예언자로서 그는 하느님께서 직접 다스리던 신정(神政)정치를 사람이 다스리는 왕정(王政) 체제로 바꾸는 역할을 맡았다.

   사무엘 상권 1-16장에 나타난 사무엘의 활동은 그래서 주로 사울 왕의 활동과 관련되어 있다. 에프라임 산악 지방에 살던 춥족의 라마타임 사람 엘카나에게는 한나와 프닌나라는 두 명의 아내가 있었다. 프닌나에게는 아이들이 있었지만 한나에게는 아이가 없었다. 한나는 주님께 간절히 빌어 아들을 얻고는 “내가 주님께 청을 드려 얻었다.” 하면서 아이의 이름을 사무엘이라 하였다(1,11; 1,20). 그리고 주님께 간청하며 나지르인으로 바치겠다고 서원한 대로 태어난 아기를 주님의 집으로 데리고 가서 주님께 바쳤다(1,11. 28; 2,11). 사무엘은 사제 엘리 앞에서 주님을 섬기게 되었는데, 그때에는 주님의 말씀이 드물게 내렸고 환시도 자주 있지 않았었다(3,1). 어느 날 밤 소년 사무엘은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았는데, 이는 불경한 아들들을 둔 엘리 집안에 대한 하느님의 심판이었다. 이 부르심은 또한 사무엘이 ‘주님의 믿음직한 예언자’로서 활동하는 최초의 계기가 되었다(3장).

   4-6장은 이스라엘이 필리스티아인들에게 패해 계약의 궤를 빼앗기고, 엘리의 가문이 멸망하고, 실로 성소가 파괴된 내용이다. 필리스티아인들에게서 계약의 궤를 돌려받은 후에 사무엘은 판관이 되어 미츠파에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회개하라고 경고하였고, 필리스티아인들의 침략으로부터 백성들을 구하였다(7장). 그는 이스라엘의 판관으로서 죽는 날까지 백성을 다스렸으며, 해마다 베텔과 길갈과 미츠파를 순회한 후 자신의 집이 있는 라마로 돌아왔다. 그는 이스라엘을 두루 다스리며 주님을 위한 제단도 쌓았다(7,17). 사무엘은 나이가 많아지자 자신의 두 아들, 요엘과 아비야를 판관으로 임명하고 브에르 세바를 다스리게 했다(8,1-2).

   이어서 서로 다른 왕정 설립에 관한 이야기가 언급되는데, 사무엘이 시대의 피할 수 없는 요청에 부응하기 위해 사울에게 기름을 부어 왕으로 세웠다는 것이 그중 하나다(9,1-10. 16). 한편 또 다른 성경 구절(7,3-8,22; 10,17-27; 12,1-25)에서는 백성들이 직접 투표로 사울을 왕으로 선택했다고 나온다. 하지만 사무엘은 왕정 설립 요청이 이스라엘의 유일한 구원자요 왕이신 주님을 배반하는 행동이라고 비난하면서 마지못해 왕정 설립에 동의하였다. 사무엘은 특히 고별사에서 이스라엘 백성에게 주님의 명령을 절대 거역하지 말라고 당부하며, 만일 여전히 악행을 일삼는다면 백성과 임금 모두 쫓겨날 것이라고 경고했다(12장).

   15장에 보면 사무엘과 사울의 사이는 돌이킬 수 없이 갈라졌다. 사무엘은 죽는 날까지 사울을 다시 보지 않았고, 주님께서도 사울을 이스라엘 위에 임금으로 세우신 일을 후회하셨다(15,35). 이러한 내용은 앞선 성경 구절(13,13-14)에 이미 나와 있다. 16장에서 주님의 말씀대로 미래의 왕이 될 이사이의 아들 다윗에게 기름을 부어 성별하고, 다윗과 함께 나욧으로 내려가 있던 사무엘을 찾아간 사울이 그 앞에서 예언 황홀경에 빠져 버린 이야기(19,23-24)를 비롯해 사무엘은 죽은 후(25,1)에도 혼백으로서 계속해서 사울의 왕정사에 등장하고 있다(28장). 사무엘은 많은 부족함에도 늘 자기 생각과 판단에 앞서 주님의 말씀에 순종하고자 노력했다. 후대에 사무엘이 모세와 함께 언급될 정도로 높이 평가받는 이유는 그가 자신이 전한 주님의 말씀에 끝까지 충실했기 때문이다.

참고자료

  • 폴 보샹 저, 이용권 역, 성경인물50 - 사무엘, 서울(생활성서), 2014년, 143-155쪽.
  • 한국가톨릭대사전편찬위원회 편, 한국가톨릭대사전 제6권 - '사무엘서', 서울(한국교회사연구소), 1998년, 3943-3947쪽.

사진/그림

자료실

성인 게시판
번호 성인명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추천수
10 [사무엘(8.20 ...] 사무엘기 주호식 2019/10/01 39 0
9 [사무엘(8.20 ...] 성경 속 사람들의 이야기: 사무엘 주호식 2018/07/21 322 0
8 [사무엘(8.20 ...] 이스라엘 이야기: 네비(예언자) 사무엘 주호식 2015/01/19 396 1
7 [사무엘(8.20 ...] 말씀 그루터기: 사무엘의 슬픔 주호식 2013/11/12 323 0
검색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