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목록

구분 성인명     축일 신분 지역명 검색
김광옥 안드레아(5.29)

김광옥 안드레아(5.29) 기본정보 [기본정보] [사진/그림] [자료실] 인쇄

성인명, 축일, 성인구분, 신분, 활동지역, 활동연도, 같은이름 목록
성인명 김광옥 안드레아 (金廣玉 Andrew)
축일 5월 29일
성인구분 복자
신분 중인, 면장, 순교자
활동지역 한국(Korea)
활동연도 1741?-1801년
같은이름 김 안드레아, 김안드레아, 안드레아스, 앙드레, 앤드루, 앤드류
성인 기본정보

   충청도 예산 여사울의 중인 집안에서 태어난 김광옥(金廣玉) 안드레아(Andreas)는 오랫동안 그 지방의 면장(面長)으로 일하였다. 본디 그는 훌륭한 자질을 갖고 있었지만, 지나치게 사나운 성격 때문에 모두 무서워하였다. 대구에서 1816년에 순교한 김희성 프란치스코가 그의 아들이다.

   김 안드레아는 50세쯤 되었을 때, 같은 여사울에 살던 이존창 루도비코 곤자가에게 교리를 배워 입교하였다. 그의 성격을 잘 알고 있던 이웃은, 이때 그 사실을 알고 몹시 놀라워하였다.

   이후, 김 안드레아는 드러나게 교리의 본분을 실천하면서 열심히 복음을 전하였다. 날마다 교우들과 한자리에 모여 아침저녁으로 기도를 드렸고, 사순 시기마다 금식재를 지키고 갖가지로 극기 행위를 실천하였다. 그러면서 마침내 이전의 성격을 극복하고 어린양과 같이 되었다.

   1801년 신유박해가 일어나자, 김 안드레아는 자신이 입교시킨 친척 김정득 베드로와 함께 성물과 서적만을 지닌 채, 공주 무성산으로 들어가 숨어 살면서 오로지 교리를 실천하는 데 노력하였다. 그러나 그들의 이름이 이미 널리 알려져 있었으므로 포졸들은 그들의 종적을 쉽게 찾아냈다. 이후 김 안드레아는 예산으로, 김 베드로는 홍주로 압송되었다.

   예산 현감은 김 안드레아가 체포되어 오자, 바로 공범자들을 대고 천주교 서적을 내놓으라고 명하였으나, 그는 이를 거부하였다. 두 번째 신문에서도 그는 한결같이 신앙을 증언하면서 다음과 같이 용맹함을 드러냈다.

   “모든 언약이나 위협이 소용없습니다. 다시는 제게 물어보지 마십시오. 충신은 두 임금을 섬기지 않고, 열녀는 두 지아비를 따르지 않습니다. 사또께서는 임금님의 명령을 어길 수 있겠습니까? 저도 천주의 명령을 거역하기를 원치 않습니다. 저는 제 대군대부(大君大父)를 배반할 수 없습니다. 만 번 부당합니다. 우리 천주께서 저의 비밀한 생각과 감정과 의향을 보고 계시므로 마음속으로라도 죄를 지을 수는 없습니다.”

   현감은 김 안드레아가 지쳐 쓰러질 때까지 매질을 시켰으나 헛일이었다. 세 번째, 네 번째 신문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얼마 후 안드레아는 감사의 명에 따라 김정득 베드로와 함께 청주로 이송되었다. 그들은 이곳에서 서로를 권면하면서 형벌과 옥중의 고통을 견디어 냈으며, 다시 한양으로 압송되어 8월 21일(음력 7월 13일)에 사형 선고를 받았다. 여기에는 ‘그들의 고향인 예산과 대흥으로 압송하여 참수하라.’는 명령이 덧붙여졌다. 당시 안드레아에게 내려진 선고 내용은 다음과 같았다.

   “천주교에 깊이 빠져 생업을 버리고 고향을 떠나 숨어 살면서 제멋대로 (교리를) 외우고 익혔으며, 천주교와 관련된 물건들을 감추어 두었다. 법을 두려워하지 않고 십계를 버리기 어렵다고 하면서 ‘한 번 죽는 것이니 달게 받겠다’는 것을 분명히 하였다. 그 죄상을 생각해 보니 만 번 죽여도 오히려 가볍다.”

   예산까지 내려오는 동안, 김 안드레아와 김 베드로는 그동안의 형벌 때문에 걸음을 뗄 수조차 없을 지경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하느님께서 주신 용기와 힘으로 즐거운 얼굴을 하고 있었다. 헤어질 시간이 되자, 그들은 약속이나 한 듯이 손을 마주잡으며 “내일 정오, 천국에서 다시 만나세.”라고 작별 인사를 하였다.

   이튿날 김광옥 안드레아는 들것에 실려 예산 형장으로 가면서도 큰 소리로 묵주 기도를 바쳤다. 또 지정된 장소에 이르자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부탁한 뒤에 무릎을 꿇고 큰 소리로 기도를 마친 다음, 목침을 가져다 스스로 그 위에 자신의 머리를 누였다. 그리고 두 번째 칼날에 목숨을 바쳤으니, 이때가 1801년 8월 25일(음력 7월 17일)로, 당시 그의 나이는 60세가량이었다.

   김광옥 안드레아는 대전교구에서 열린 제6회 아시아 청년대회에 참석하고자 한국을 사목방문한 교황 프란치스코(Franciscus)에 의해 2014년 8월 16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동료 순교자 123위와 함께 시복되었다. 시복미사가 거행된 광화문 광장 일대는 수많은 순교자와 증거자가 나온 조선시대 주요 사법기관들이 위치해 있던 곳이며, 또한 처형을 앞둔 신자들이 서소문 밖 네거리 · 당고개 · 새남터 · 절두산 등지로 끌려갈 때 걸었던 순교의 길이었다. 윤지충 바오로와 123위 동료 순교자들은 매년 5월 29일에 함께 축일을 기념한다.

참고자료

  • 유은희 지음, 이슬은 빛이 되어(순교자의 삶과 신앙) - ‘조금만 기다려 주시오! 하느님의 종 김광옥 안드레아’, 서울(도서출판 순교의 맥), 2009년, 75-80쪽.
  • 주교회의 시복시성 주교특별위원회 편, 복자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123위 하느님의 종 증거자 최양업 토마스 신부 - '김광옥 안드레아', 서울(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2014년, 111-113쪽.
  •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 주교특별위원회 편, 하느님의 종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123위 시복 자료집 제3집 - '김광옥', 서울, 2006년, 116-143쪽.
  • 한국가톨릭대사전편찬위원회 편, 한국가톨릭대사전 제2권 - '김광옥 金廣玉', 서울(한국교회사연구소), 1995년, 1156쪽.

사진/그림

자료실

성인 게시판
번호 성인명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추천수
8 [김광옥 안드레아 ...] 신앙선조들의 발자취: 과격한 세상 사람에서 유순한 하느님의 ...|1| 주호식 2020/08/09 342 1
7 [김광옥 안드레아 ...] 복자 124위 열전: 김광옥, 김정득 주호식 2014/11/03 126 1
6 [김광옥 안드레아 ...] 124위 시복 특집: 김광옥 안드레아, 김정득 베드로 주호식 2014/09/09 141 1
5 [김광옥 안드레아 ...] 신유박해 순교자들: 김광옥 안드레아 주호식 2014/08/02 185 0
검색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