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티칸공의회문헌

검색 (목차 또는 내용) 검색
오늘의 검색어 :   48 ,   계시 ,   계시헌장 ,   교회헌장 ,   사목헌장 ,   생명을 주시는 주님 ,   가난 ,   공의회 ,   복음화 ,   전례헌장
교회 교리서

I. 동방 교회들에 대한 특별 고찰

14. 동방 교회들의 특성과 역사

[일치교령] 14. 동방 교회서방 교회는 수세기 동안 고유한 자기 길을 걸으면서도 신앙성사 생활의 형제친교로 결합되어 왔다. 그들 가운데에서 신앙과 규율에 관한 분쟁이 생기면 공동 합의로 로마 사도좌의 지도를 받았다. 동방에서는 많은 개별 교회 또는 지역 교회가 번영하였으며, 그들 가운데에서 총대주교교회들이 첫자리를 차지하였고 또 적지 않은 그 교회들이 영예롭게도 바로 사도들에게 그 기원을 두고 있다는 것을 이 거룩한 공의회는 중요한 사실의 하나로 모든 이에게 기꺼이 상기시키고자 한다. 동방 교회에서는 지역 교회들이 마땅히 자매들로서 지녀야 하는 관계, 믿음사랑친교 안에서 이루어지는 저 형제 관계를 보존하려는 노력과 관심이 매우 컸으며, 지금도 그러하다.
또한 동방의 교회들이 처음부터 간직하고 있는 보화들 가운데에서 서방의 교회전례, 영성 전통, 법질서에 많은 것을 받아들였다는 사실을 지나쳐 버려서는 안 된다. 그리고 삼위일체 교리, 동정 마리아에게서 사람이 되신 하느님의 말씀에 대한 그리스도교 신앙의 기본 교리가 동방에서 개최된 세계 공의회들에서 결정되었다는 사실도 무시할 수 없다. 이러한 신앙을 보존하려고 그 교회들은 많은 고통을 겪어 왔고 또 겪고 있다.
사도들이 전해 준 유산은 여러 가지 형태와 방법으로 받아들여졌으며, 맨 처음부터 이곳저곳의 교회에서 그들의 품성과 생활 조건의 다양성에 따라 다르게 발전하였다. 이 모든 것이 외부 원인에 더해져 상호 이해와 사랑의 부족으로 분열의 빌미가 되었다.
그러므로 거룩한 공의회는 모든 이에게, 특히 동방 교회들과 가톨릭 교회 사이에서 바람직한 완전 일치의 회복을 위하여 노력하려는 사람들에게 권고한다. 동방 교회들의 기원과 발전의 이러한 특수 상황, 그리고 분열 이전에 그들과 로마 사도좌 사이에서 유지되어 왔던 상호 관계의 특성을 마땅히 고려하고, 이 모든 것을 올바르게 평가하기 바란다. 이 권고를 신중하게 따르면 지향하는 대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다.

15. 동방 교회의 전례와 영성 전통

[일치교령] 15. 동방의 그리스도인들이 얼마나 큰 사랑으로 거룩한 전례를 거행하는지는 모든 사람이 알고 있다. 신자들은 주교와 일치하여, 특히 교회 생활의 원천이고 미래 영광의 보증인 성찬례를 거행하며, 사람이 되시어 고난을 겪으시고 영광을 받으신 말씀이신 성자를 통하여 성령 안에서 성부께 나아가며, 지극히 거룩하신 삼위일체친교를 이루어, “하느님의 본성에 참여하게”(2베드 1,4) 되었다. 따라서 각 교회에서 거행되는 주님의 성찬례를 통하여 하느님교회가 세워지고 자라나며,1) 또 공동 집전을 통하여 교회 일치가 드러난다.
에페소 세계 공의회는 평생 동정이신 마리아를 지극히 거룩하신 천주의 모친이라고 장엄하게 선언함으로써 성경에 따라 그리스도께서 본디 참으로 하느님의 아들이시며 사람의 아들이심을 깨닫게 하였고, 동방의 그리스도인들은 전례 예배에서 가장 아름다운 노래로 성모님을 찬양한다. 또한 그들이 공경하는 많은 성인들 가운데에는 보편 교회교부들도 있다.
교회들은 비록 갈라져 있지만 참된 성사들을 보존하고 있다. 특히 사도 계승의 힘으로 사제직과 성찬례를 지니고 있어 아직도 우리와는 밀접하게 결합되어 있으므로, 적절한 상황에서 교회 권위의 승인을 받아 이루어지는 어떤 성사 교류는 가능할 뿐만 아니라 권장되는 것이다.
동방에는 특히 수도 생활이 드러내는 저 풍요로운 영성 전통이 있다. 거기에서는 실제로 거룩한 교부들의 빛나는 시대부터 저 수도 영성이 꽃피었고, 뒤에 그 영성이 서방으로 흘러들어 이를 원천으로 삼아 라틴계 수도회가 생겨났으며, 그다음에도 동방에서 거듭 새로운 힘을 받아 왔다. 그러므로 하느님관상하도록 인간을 온전히 드높여 주는 동방 교부들의 이 풍요로운 영성가톨릭 신자들이 더 자주 다가가기를 간곡히 권고한다.
동방 교회들의 극히 풍부한 전례영성 자산을 이해하고 존중하고 보존하고 육성하는 것이 그리스도교의 완전한 전통을 충실히 지키고 동서 그리스도인들의 화해를 이루기 위하여 매우 중요하다는 사실을 모든 이가 알아야 한다.

16. 동방 교회 고유의 규율

[일치교령] 16. 또한 동방 교회들은 이미 초세기부터 교부들과 교회회의세계 공의회가 승인한 고유의 규율을 따랐다. 위에서 말한 관습과 관례의 다양성은 교회 일치에 지장이 되지 않을뿐더러 오히려 교회의 아름다움을 더해 주고 그 사명을 다하는 데에 적지 않게 이바지한다. 온갖 의혹을 불식하고자, 거룩한 공의회동방 교회들이 온 교회에 필요한 일치를 명심하고 자기 신자들의 품성에 더 적합하고 영혼의 선익 도모에 더 적절한 고유 규율에 따라 자기 교회를 다스릴 권한을 가지고 있다고 선언한다. 이러한 전통적 원칙을 언제나 충실히 지켜 오지는 않았으나, 이 원칙을 온전히 지키는 것이 일치 회복을 위한 전제 조건으로서 반드시 요구되는 것이다.

17. 신비를 드러내는 동방 교회의 특성

[일치교령] 17. 정당한 다양성에 대하여 위에서 말한 것을 그대로 교리의 다양한 신학적 표현에 대하여도 선언하고자 한다. 계시 진리의 탐구에서 하느님을 인식하고 고백하는 다양한 방법과 접근법을 동방과 서방에서 사용하였기 때문이다. 계시신비의 어떤 측면을 어떤 때에 이 사람보다 저 사람이 더 적절히 이해하고 더 분명하게 표현한다는 것은 이상한 일이 아니므로 그러할 때에 그 다양한 신학적 표현들은 흔히 대립한다기보다는 오히려 서로 보완한다고 말하여야 한다. 동방 교회들의 진정한 신학 전통과 관련하여, 그 전통이 참으로 탁월한 방법으로 성경에 뿌리를 박고, 전례 생활로 육성되고 표현되며, 살아 있는 사도 전승과 동방 교부들과 영성가들의 저술에서 양식을 얻고, 올바른 생활 제도와 그리스도교 진리의 완전한 관상지향하고 있음을 인정하여야 한다.
이 거룩한 공의회는 가톨릭 교회의 수많은 동방 자녀들이 이 세습 자산을 지키며 이에 따라 더욱 순수하고 완전하게 살아가기를 바라고 서방 전통을 따르는 형제들과 완전한 일치를 이루며 살아가고 있음에 대하여 하느님감사하면서, 그들의 다양한 전통 안에 있는 영성전례와 규율과 신학의 이 모든 자산이 교회의 완전한 보편성사도 전래성에 귀속된다고 선언한다.

18. 결론

[일치교령] 18. 이 모든 것을 깊이 고찰한 다음에, 이 거룩한 공의회는 과거의 거룩한 공의회들과 교황들이 선언한 대로 친교와 일치를 회복하고 보존하기 위하여 “필수 사항 외에는 다른 짐을 지우지 않아야”(사도 15,28) 할 필요가 있다고 거듭 밝힌다. 또한 교회 생활의 여러 제도와 형태에서, 특히 기도에서 또 교리에 관한 대화와 현대 사목 임무의 더 긴급한 요구에 대한 형제대화에서 점차 일치를 이룰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간절히 바란다. 또한 마찬가지로, 가톨릭 교회목자들과 신자들이 더 이상 동방에서 살지 못하고 고국을 멀리 떠나 살아가는 이들과 관계를 맺어, 온갖 경쟁심을 물리치고 사랑의 정신으로 그들과 형제적 협력을 발전시켜 나가도록 권고한다. 거룩한 공의회는, 이 일을 온 마음으로 추진하여 동서방 교회를 갈라놓은 장벽을 무너뜨리고 두 교회를 하나로 만드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견고한 주춧돌로 삼아 마침내 하나의 집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