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 복되신 동정 마리아 신심 미사 (연중시기)

복되신 동정 마리아 신심 미사 (대림시기)

2018년 12월 3일 월요일

[(백) 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사제 기념일]

굿뉴스 추천 성가

굿뉴스 추천 성가
입당 성가 49번 옹기장이 영성체 성가 156번 한 말씀만 하소서
예물준비 성가 511번 미약하온 우리 제물 198번 성체 안에 계신 주님
212번 너그러이 받으소서 172번 그리스도의 영혼
파견 성가 63번 온세상에 전파하리 (1절)

<로마 보편 전례력에 따라 2018년부터 기념일로 변경되었습니다.>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성인은 1506년 스페인의 바스크 지방 하비에르성에서 태어났다. 그는 프랑스 파리에서 공부하다가 만난 이냐시오 성인의 영향으로 수도 서원을 하였다. 1537년에 사제가 된 프란치스코 하비에르는 예수회 첫 번째 회원으로 자선 사업에 헌신하였다. 그 뒤 그는 인도와 일본에서 열정적인 선교로 많은 이를 교회로 이끌었다. 중국 선교를 위하여 중국으로 향하던 프란치스코 하비에르는 1552년 12월 중국 땅이 바라보이는 상촨섬에서 선종하였다.
1622년에 시성된 그는 흔히 바오로 사도에 버금가는 위대한 선교사로 불린다. 수많은 위험과 역경을 딛고 먼 거리를 여행하며 선교에 헌신하였기 때문이다. 1927년 비오 11세 교황은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성인을 아기 예수의 데레사(소화 데레사) 성녀와 함께 ‘선교의 수호자’로 선포하였다.

입당송

시편 18(17),50; 22(21),23
주님, 제가 민족들 앞에서 당신을 찬미하고, 당신 이름을 형제들에게 전하오리다.

본기도

하느님, 복된 프란치스코의 설교로 많은 백성들을 부르셨으니
모든 신자들이 그 선교 열정으로 불타올라
거룩한 교회가 세상 어디서나 새로운 자녀들을 많이 얻어 기뻐하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이사야 예언자는, 모든 민족들이 주님의 집이 서 있는 산으로 밀려드는 환시를 전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많은 사람이 하늘 나라에서 아브라함과 이사악과 야곱과 함께 잔칫상에 자리 잡을 것이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주님께서 영원한 평화의 하느님 나라로 모든 민족들을 모아들이신다.>

▥ 이사야서의 말씀입니다. 2,1-5
1 아모츠의 아들 이사야가 유다와 예루살렘에 관하여 환시로 받은 말씀.
2 세월이 흐른 뒤에 이러한 일이 이루어지리라.
주님의 집이 서 있는 산은 모든 산들 위에 굳게 세워지고
언덕들보다 높이 솟아오르리라.
모든 민족들이 그리로 밀려들고

3 수많은 백성들이 모여 오면서 말하리라.
“자, 주님의 산으로 올라가자. 야곱의 하느님 집으로!
그러면 그분께서 당신의 길을 우리에게 가르치시어
우리가 그분의 길을 걷게 되리라.”
이는 시온에서 가르침이 나오고 예루살렘에서 주님의 말씀이 나오기 때문이다.
4 그분께서 민족들 사이에 재판관이 되시고
수많은 백성들 사이에 심판관이 되시리라.
그러면 그들은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들리라.
한 민족이 다른 민족을 거슬러 칼을 쳐들지도 않고
다시는 전쟁을 배워 익히지도 않으리라.
5 야곱 집안아, 자, 주님의 빛 속에 걸어가자!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22(121),1-2.3-4ㄱㄴ.(4ㄷㄹ-5.6-7.)8-9(◎ 1 참조)
◎ 기뻐하며 주님의 집으로 가리라.
○ “주님의 집에 가자!”할 때 나는 몹시 기뻤노라. 예루살렘아, 네 성문에 우리 발이 이미 서 있노라. ◎
○ 예루살렘은 튼튼한 도성, 견고하게 세워졌네. 그리로 지파들이 올라가네. 주님의 지파들이 올라가네. ◎
(○ 이스라엘의 법을 따라, 주님의 이름을 찬양하네. 그곳에 심판의 왕좌, 다윗 집안의 왕좌가 놓여 있네. ◎
○ 예루살렘의 평화를 빌어라. “너를 사랑하는 이들은 평안하리라. 너의 성안에 평화가 있으리라. 너의 궁 안에 평안이 있으리라.”◎)
○ 나의 형제와 벗들을 위하여 비노라. “너에게 평화가 있기를!” 주 우리 하느님의 집을 위하여, 너의 행복을 나는 기원하리라. ◎

복음 환호송

시편 80(79),4 참조
◎ 알렐루야.
○ 주 하느님, 어서 오시어 저희를 구원하소서. 당신 얼굴을 비추소서. 저희가 구원되리이다.
◎ 알렐루야.

복음

<많은 사람이 동쪽과 서쪽에서 하늘 나라로 모여 올 것이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8,5-11
5 예수님께서 카파르나움에 들어가셨을 때에
한 백인대장이 다가와 도움을 청하였다.
6 그가 이렇게 말하였다.
“주님, 제 종이 중풍으로 집에 드러누워 있는데 몹시 괴로워하고 있습니다.”
7 예수님께서 “내가 가서 그를 고쳐 주마.” 하시자, 8 백인대장이 대답하였다.
“주님, 저는 주님을 제 지붕 아래로 모실 자격이 없습니다.
그저 한 말씀만 해 주십시오. 그러면 제 종이 나을 것입니다.
9 사실 저는 상관 밑에 있는 사람입니다만 제 밑으로도 군사들이 있어서,
이 사람에게 가라 하면 가고 저 사람에게 오라 하면 옵니다.
또 제 노예더러 이것을 하라 하면 합니다.”
10 이 말을 들으시고 예수님께서는 감탄하시며 당신을 따르는 이들에게 이르셨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나는 이스라엘의 그 누구에게서도 이런 믿음을 본 일이 없다.
11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많은 사람이 동쪽과 서쪽에서 모여 와,
하늘 나라에서 아브라함과 이사악과 야곱과 함께 잔칫상에 자리 잡을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또는, 기념일 독서(1코린 9,16-19.22-23)와 복음(마르 16,15-20ㄴ)을 봉독할 수 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온 인류를 구원하려는 열망으로 머나먼 땅에 찾아온
복된 프란치스코를 기리며 드리는 이 예물을 받으시고
저희도 복음을 전하고 증언하여
많은 형제들과 함께 주님께 나아가게 하소서.
우리 주 …….

감사송

<성인 감사송 1 : 성인들의 영광>

거룩하신 아버지,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주 하느님,
언제나 어디서나 아버지께 감사함이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아버지께서는 성인들 가운데서 찬미를 받으시며
그들의 공로를 갚아 주시어 주님의 은총을 빛내시나이다.
또 성인들의 삶을 저희에게 모범으로 주시고
저희가 성인들과 하나 되게 하시며 그 기도의 도움을 받게 하시나이다.
저희는 이 위대한 증인에게서 힘을 얻고
악과 싸워서 승리를 거두고 나아갈 길을 끝까지 달려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그들과 함께 영원히 시들지 않는 영광의 월계관을 받나이다.
그러므로 천사와 대천사와 성인들의 무리와 함께
저희도 주님을 찬미하며 끝없이 노래하나이다.

영성체송

마태 10,27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내가 너희에게 어두운 데에서 말하는 것을 너희는 밝은 데에서 말하여라. 너희가 귓속말로 들은 것을 지붕 위에서 선포하여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하느님, 성체를 받아 모시고 비오니
저희가 복된 프란치스코의 불타는 사랑을 본받아
하느님의 부르심을 따르고 복음에 충실하여
하느님께서 약속하신 상급을 받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이사야는 메시아께서 주시는 영원한 평화의 하느님 나라로 끝없는 평화 속에 수많은 백성들이 다시 모여 올 것이라고 예언합니다. 그 백성들은 주님의 새순이 당신 백성의 영광이요 희망이기에, 하느님의 빛 속에 걸어가며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들 것입니다. 오늘 예수님께서는 그 예언이 이루어졌다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중풍으로 드러누운 종을 고쳐 달라고 청하는 로마 백인대장의 믿음에 감탄하면서 이르십니다. “많은 사람이 동쪽과 서쪽에서 모여 와, 하늘 나라에서 아브라함과 이사악과 야곱과 함께 잔칫상에 자리 잡을 것이다.” 이런 종말에 이르고자 우리는 인간의 자손 안에서 당신 아드님 예수 그리스도의 육화를 통하여 사람이 되시는 하느님의 오심을 간절히 기다려야 합니다.
이제 시작되는 대림 시기 4주간 동안 우리는 주님의 성탄을 잘 준비해야 합니다. 대림 시기의 전례는 우리에게 특별한 표상, 곧 이사야 예언자, 세례자 요한, 성 요셉과 주님의 어머니 마리아처럼 신앙의 탁월한 모범을 보여 준 이들을 제시해 줍니다.
12월 16일까지 제1독서는 날마다 이사야 예언서를 봉독하고, 대림 제2주간 목요일부터 12월 16일까지 복음의 중심에는 날마다 세례자 요한이 자리하게 됩니다. 이사야와 요한은 그리스도 이전 메시아 오심의 기다림을 구체적으로 제시합니다. 12월 17일부터 마태오와 루카 복음은 예수님의 탄생에 이르기까지의 이야기를 통하여 육화하신 예수님을 신앙의 무대에 등장시키는 요셉과 특히 주님의 어머니 마리아의 특별한 역할을 강조합니다.(안봉환 스테파노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