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티칸공의회문헌

교회 교리서

존경하는 형제 여러분,

이제 헤어져 떠날 때가 되었습니다. 조금 뒤에 여러분은 공의회를 떠나 사람들에게 가서, 우리가 4년 전부터 함께 추구해 온 그리스도복음교회쇄신기쁜 소식을 전할 것입니다.
이 순간은 특별한 순간입니다. 비할 데 없이 뜻 깊고 풍요로운 순간입니다. 과거, 현재, 미래가 동시에 이 세계 회의에, 이 특별한 시점과 장소로 모아졌습니다. 과거라 한 것은, 그리스도교회가 그 전통과 역사, 공의회, 학자, 성인 들과 더불어 이곳에 모였기 때문입니다. 현재라 한 것은, 우리가 서로 헤어져, 고통과 불행과 죄와 함께 놀라운 성공과 가치와 능력을 지닌 현대 세계로 나아가기 때문입니다. 마지막으로, 미래는 바로 더 많은 정의를 요구하는 사람들의 절박한 호소 안에, 평화에 대한 의지 안에,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더 나은 삶에 대한 열망 안에 있습니다. 그 삶은 바로 그리스도교회가 그들에게 제시할 수 있고 또 제시하고자 하는 삶입니다.
세계 곳곳에서 거대하고 혼란스러운 소리가 들려오는 듯합니다. 공의회를 지켜 보는 모든 사람이 우리에게 간절히 묻고 있습니다. 우리에게 할 말이 없습니까? 우리 위정자들에게? 우리 지식인들, 노동자들, 예술가들에게?……우리 여성들에게? 우리 젊은이들에게, 우리 병자들과 가난한 사람들에게?
간청하는 이 목소리들은 응답을 듣게 될 것입니다. 공의회는 이 모든 이를 위하여 4년 전부터 일해 왔습니다. 공의회가 “현대 세계의 교회에 관한 헌장”을 만든 것도 바로 그들을 위해서입니다. 본인은 어제 여러분의 열렬한 박수를 받으며 이 헌장을 공포하였습니다.
그리스도와 그분의 교회에 대한 우리의 오랜 숙고에서, 기다리고 있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바로 지금 평화의 첫인사를 하여야 합니다. 공의회는 해산에 앞서 이 예언자적 임무를 완수하고자 하며, 이 짧은 메시지에서 세상을 위한 “기쁜 소식”을 모든 사람이 쉽게 알아들을 수 있는 말로 옮기고자 합니다. 이제 가장 권위 있는 공의회의 대변인들이 그 기쁜 소식을 여러분의 이름으로 온 인류에게 전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