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 복되신 동정 마리아 신심 미사

2019년 2월 14일 목요일

[(백) 성 치릴로 수도자와 성 메토디오 주교 기념일]

굿뉴스 추천 성가

굿뉴스 추천 성가
입당 성가 62번 주님의 뜻을 이루소서 영성체 성가 165번 주의 잔치
예물준비 성가 511번 미약하온 우리 제물 154번 주여 어서 오소서
332번 봉헌 498번 예수여 기리리다
파견 성가 431번 찬미의 송가

치릴로 성인과 메토디오 성인은 형제로, 그리스의 테살로니카에서 태어나 터키의 콘스탄티노폴리스에서 교육을 받았다. 두 형제는 전례서들을 자신들이 창안한 알파벳의 슬라브 말로 번역하였다. 둘은 체코 모라비아의 슬라브족에게 파견되어 그들에게 복음을 전하며 헌신적으로 일하였다. 로마로 돌아간 두 형제 가운데 치릴로 성인은 수도 서원을 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869년 무렵에 선종하였다. 메토디오 성인은 교황 특사로 모라비아에서 활동하다가 885년 무렵 선종하였다.

입당송

이 성인들은 천상 진리를 영광스럽게 선포하여 하느님의 벗이 되었네.

본기도

하느님, 복된 치릴로와 메토디오 형제를 통하여
슬라브 민족들에게 복음을 전해 주셨으니
저희 마음을 비추시어
하느님께서 가르치신 말씀을 깨닫고
참되고 올바른 신앙을 고백하며
하느님 안에서 한 백성을 이루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하느님께서는, 사람이 혼자 있는 것이 좋지 않으니, 그에게 알맞은 협력자를 만들어 주겠다고 하신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자기 딸에게서 마귀를 쫓아내 달라며 자신을 낮춘 이교도 여인의 청을 들어주신다(복음).

제1독서

<주 하느님께서 여자를 사람에게 데려오셔서 둘이 한 몸이 되게 하셨다.>

▥ 창세기의 말씀입니다. 2,18-25
18 주 하느님께서 말씀하셨다.
“사람이 혼자 있는 것이 좋지 않으니, 그에게 알맞은 협력자를 만들어 주겠다.”
19 그래서 주 하느님께서는
흙으로 들의 온갖 짐승과 하늘의 온갖 새를 빚으신 다음,
사람에게 데려가시어 그가 그것들을 무엇이라 부르는지 보셨다.
사람이 생물 하나하나를 부르는 그대로 그 이름이 되었다.
20 이렇게 사람은 모든 집짐승과 하늘의 새와 모든 들짐승에게
이름을 붙여 주었다.
그러나 그는 사람인 자기에게 알맞은 협력자를 찾지 못하였다.
21 그래서 주 하느님께서는 사람 위로 깊은 잠이 쏟아지게 하시어
그를 잠들게 하신 다음,

그의 갈빗대 하나를 빼내시고 그 자리를 살로 메우셨다.
22 주 하느님께서 사람에게서 빼내신 갈빗대로 여자를 지으시고,
그를 사람에게 데려오시자, 23 사람이 이렇게 부르짖었다.
“이야말로 내 뼈에서 나온 뼈요 내 살에서 나온 살이로구나!
남자에게서 나왔으니 여자라 불리리라.”
24 그러므로 남자는 아버지와 어머니를 떠나 아내와 결합하여,
둘이 한 몸이 된다.
25 사람과 그 아내는 둘 다 알몸이면서도 부끄러워하지 않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28(127),1-2.3.4-5(◎ 1ㄱ 참조)
◎ 행복하여라, 주님을 경외하는 모든 사람!
○ 행복하여라, 주님을 경외하는 사람, 그분의 길을 걷는 모든 사람! 네 손으로 벌어 네가 먹으리니, 너는 행복하여라, 너는 복을 받으리라. ◎
○ 너의 집 안방에 있는 아내는 풍성한 포도나무 같고, 너의 밥상에 둘러앉은 아들들은 올리브 나무 햇순 같구나. ◎
○ 보라, 주님을 경외하는 사람은 이렇듯 복을 받으리라. 주님은 시온에서 너에게 복을 내리시리라. 너는 한평생 모든 날에 예루살렘의 번영을 보리라. ◎

복음 환호송

야고 1,21
◎ 알렐루야.
○ 너희 안에 심어진 말씀을 공손히 받아들여라. 그 말씀에는 너희 영혼을 구원할 힘이 있다.
◎ 알렐루야.

복음

<상 아래에 있는 강아지들도 자식들이 떨어뜨린 부스러기는 먹습니다.>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7,24-30
그때에 24 예수님께서 티로 지역으로 가셨다.
그리고 어떤 집으로 들어가셨는데,
아무에게도 알려지기를 원하지 않으셨으나 결국 숨어 계실 수가 없었다.
25 더러운 영이 들린 딸을 둔 어떤 부인이 곧바로 예수님의 소문을 듣고 와서,
그분 발 앞에 엎드렸다.
26 그 부인은 이교도로서 시리아 페니키아 출신이었는데,
자기 딸에게서 마귀를 쫓아내 주십사고 그분께 청하였다.
27 예수님께서는 그 여자에게, “먼저 자녀들을 배불리 먹여야 한다.
자녀들의 빵을 집어 강아지들에게 던져 주는 것은 옳지 않다.” 하고 말씀하셨다.
28 그러자 그 여자가, “주님, 그러나 상 아래에 있는 강아지들도
자식들이 떨어뜨린 부스러기는 먹습니다.” 하고 응답하였다.
29 이에 예수님께서 그 여자에게 말씀하셨다.
“네가 그렇게 말하니, 가 보아라. 마귀가 이미 네 딸에게서 나갔다.”
30 그 여자가 집에 가서 보니,
아이는 침상에 누워 있고 마귀는 나가고 없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또는, 기념일 독서(사도 13,46-49)와 복음(루카 10,1-9)을 봉독할 수 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복된 치릴로와 메토디오를 기리며 비오니
주님께 올리는 이 예물이 화해의 성사가 되게 하시고
저희가 새사람이 되어 주님 사랑의 기쁨을 누리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마르 16,20 참조
제자들은 떠나가서 복음을 선포하고, 주님은 그들과 함께 일하시며 표징으로 그들이 전하는 말씀을 확증해 주셨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모든 민족들의 아버지이신 하느님,
복된 치릴로와 메토디오를 기리는 저희가
한 분이신 성령 안에서
한 빵을 나누는 영원한 잔치에 참여하게 하셨으니
하느님의 수많은 자녀들이 한 믿음을 굳게 지켜
한마음으로 정의와 평화의 나라를 세우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자기 딸에게서 마귀를 쫓아내 주시라고 청하는 시리아 페니키아 여인에게, “자녀들의 빵을 집어 강아지들에게 던져 주는 것은 옳지 않다.”고 하시며 거절하십니다. 당시에 유다인들은 자신들을 하느님의 자녀라고 여기면서, 이방인들을 멸시하여 ‘개’라고 불렀습니다. 우리말에서도 그렇지만, 사람을 개에 비유하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매우 독설적이고 모욕적인 표현입니다.
예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시는 것은, 당신의 사명이 하느님의 백성인 이스라엘 백성에게 먼저 복음을 전하여 구원을 선포하는 것임을 알려 주시려는 것입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이방인들을 구원에서 제외시키시려는 것은 아닙니다. 예수님께서는 공생활 동안 자주는 아니지만 이방인 지역에 가셨고, 거기에서도 기적을 행하셨습니다.
중요한 것은 그 이야기를 들은 시리아 페니키아 여인의 자세입니다. 그 여인은 “상 아래에 있는 강아지들도 자식들이 떨어뜨린 부스러기는 먹습니다.”라고 대답합니다. 이 대답에는 참으로 여러 가지가 들어 있습니다. 자칫 모욕적으로 들릴 수 있는 예수님의 말씀에 지혜롭게 자신의 요청을 반복하는 재치, 딸에 대한 어머니의 애절한 사랑, 그리고 예수님의 능력에 대한 강한 믿음이 담겨 있습니다. 이에 예수님께서는 탄복하시며 그 여인의 청을 들어주십니다.
그렇다고 우리가 기도할 때, 그때마다 주님께 감동을 드릴 수는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시리아 페니키아 여인이 보여 준 간청의 항구함과 강한 믿음, 또 주님의 뜻이 어디에 있는지 살피는 자세는 본받아야 할 모습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의 기도에 귀 기울이시는 사랑이 넘치시는 아버지이십니다.(이성근 사바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