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 성모 신심 미사

2018년 3월 17일 토요일

[(자) 사순 제4주간 토요일]

입당송

시편 18(17),5-7 참조
죽음의 오랏줄이 나를 두르고, 저승의 올가미가 나를 휘감았네. 곤경 중에 나 주님을 불렀더니, 당신 성전에서 내 목소리 들으셨네.

본기도

주님,
주님께서 도와주지 않으시면 주님의 뜻을 따르지 못하오니
자비를 베푸시어 저희 마음을 이끌어 주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예레미야 예언자는, 악인들의 음모를 모르고 도살장으로 끌려가는 순한 어린양 같았다고 고백한다(제1독서). 메시아가 갈릴래아에서 나올 리가 없다며 군중 가운데에서 예수님 때문에 논란이 일어나고 몇몇은 예수님을 잡으려고 하였지만, 그분께 손을 대는 자는 아무도 없었다(복음).

제1독서

<저는 도살장으로 끌려가는 순한 어린양 같았습니다.>

▥ 예레미야서의 말씀입니다. 11,18-20
18 주님께서 저에게 알려 주시어 제가 알아차리게 되었습니다.
당신께서 저에게 그들의 악행을 보여 주셨습니다.
19 그런데도 저는 도살장으로 끌려가는 순한 어린양 같았습니다.
저는 그들이 저를 없애려고 음모를 꾸미는 줄 알아차리지 못했습니다.
“저 나무를 열매째 베어 버리자. 그를 산 이들의 땅에서 없애 버려
아무도 그의 이름을 다시는 기억하지 못하게 하자.”
20 그러나 정의롭게 판단하시고 마음과 속을 떠보시는 만군의 주님
당신께 제 송사를 맡겨 드렸으니
당신께서 저들에게 복수하시는 것을 보게 해 주소서.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7,2-3.9ㄴㄷ-10.11-12(◎ 2ㄱ)
◎ 주 하느님, 당신께 피신하나이다.
○ 주 하느님, 당신께 피신하오니, 뒤쫓는 모든 자에게서 저를 구하소서, 저를 구해 주소서. 사자처럼 이 몸 물어 가지 못하게 하소서. 아무도 구해 주는 이 없나이다. ◎
○ 주님, 제 의로움, 제 결백을 보시고, 제 권리를 찾아 주소서. 이제 악인들의 죄악은 끝내시고, 의인들은 굳세게 하소서. 마음과 속을 꿰뚫어 보시는 분, 하느님은 의로우시다. ◎
○ 하느님은 나의 방패, 마음 바른 이들을 구하시는 분. 하느님은 의로우신 심판자, 하느님은 언제든 진노하시는 분. ◎

복음 환호송

루카 8,15 참조
(◎ 말씀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 바르고 착한 마음으로 하느님 말씀을 간직하여 인내로 열매를 맺는 사람들은 행복하여라!
(◎ 말씀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복음

<메시아가 갈릴래아에서 나올 리가 없지 않은가?>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7,40-53
그때에 예수님의 40 말씀을 들은 군중 가운데 어떤 이들은,
“저분은 참으로 그 예언자시다.” 하고,
41 어떤 이들은 “저분은 메시아시다.” 하였다.
그러나 이렇게 말하는 이들도 있었다.
“메시아가 갈릴래아에서 나올 리가 없지 않은가?
42 성경에 메시아는 다윗의 후손 가운데에서,
그리고 다윗이 살았던 베들레헴에서 나온다고 하지 않았는가?”
43 이렇게 군중 가운데에서 예수님 때문에 논란이 일어났다.
44 그들 가운데 몇몇은 예수님을 잡으려고 하였지만,
그분께 손을 대는 자는 아무도 없었다.
45 성전 경비병들이 돌아오자 수석 사제들과 바리사이들이,
“왜 그 사람을 끌고 오지 않았느냐?” 하고 그들에게 물었다.
46 “그분처럼 말하는 사람은 지금까지 하나도 없었습니다.” 하고
성전 경비병들이 대답하자,
47 바리사이들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너희도 속은 것이 아니냐?
48 최고 의회 의원들이나 바리사이들 가운데에서 누가 그를 믿더냐?
49 율법을 모르는 저 군중은 저주받은 자들이다.”
50 그들 가운데 한 사람으로
전에 예수님을 찾아왔던 니코데모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51 “우리 율법에는 먼저 본인의 말을 들어 보고
또 그가 하는 일을 알아보고 난 뒤에야,
그 사람을 심판하게 되어 있지 않습니까?”
52 그러자 그들이 니코데모에게 대답하였다.
“당신도 갈릴래아 출신이라는 말이오?
성경을 연구해 보시오. 갈릴래아에서는 예언자가 나지 않소.”
53 그들은 저마다 집으로 돌아갔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이 화해의 제물을 받아들이시어
주님의 뜻을 거스르는 저희 마음을 자비로이 주님께 이끌어 주소서.
우리 주 …….

감사송

<사순 감사송 1 : 사순 시기의 영성적 의미>

거룩하신 아버지,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주 하느님,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언제나 어디서나 아버지께 감사함이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아버지께서는 신자들이 더욱 열심히 기도하고 사랑을 실천하여
해마다 깨끗하고 기쁜 마음으로 파스카 축제를 맞이하게 하셨으며
새 생명을 주는 구원의 신비에 자주 참여하여
은총을 가득히 받게 하셨나이다.
그러므로 천사와 대천사와 좌품 주품 천사와
하늘의 모든 군대와 함께
저희도 주님의 영광을 찬미하며 끝없이 노래하나이다.

영성체송

1베드 1,18-19 참조
우리는 흠 없고 티 없는 어린양이신 그리스도의 고귀한 피로 해방되었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이 성사로 저희를 깨끗이 씻어 주시고
온전히 주님 마음에 들게 하소서.
우리 주 …….

백성을 위한 기도

<자유로이 바칠 수 있다.>

주님,
주님의 백성을 보살피시고 천상 은총을 풍성히 베푸시어
다가오는 거룩한 신비를 올바로 준비하며
보이는 위로로 도움을 받고
보이지 않는 선을 향하여 달리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사람들은 예수님을 갈릴래아 사람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것은 틀린 기억이 아닙니다. 예수님께서 이집트의 피난살이를 마치시고 나자렛 산골에서 자라셨기 때문입니다.
어떤 사람은 예수님을 메시아로 받아들이고 싶지만 성경의 예언을 생각하며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성경에 메시아는 다윗의 후손 가운데에서, 그리고 다윗이 살았던 베들레헴에서 나온다고 하지 않았는가?” 사람들은 아직 예수님께서 베들레헴의 말구유에서 태어나신 사실을 잘 알고 있지 못한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성경에 예언된 메시아가 맞습니다.
수석 사제들과 바리사이들은 예수님을 거부하고, 예수님을 구세주로 믿는 사람들을 저주받은 자들이라고 단죄합니다. 그들은 율법과 조상들의 전통,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기득권을 앞세워 하느님의 구원을 가로막는 사람들이 되고 맙니다. 아집과 인습의 사슬에 매여 있는 사람, 영적으로 눈먼 사람이 되는 것입니다.
사람들이 알고 있는 얄팍한 지식은 착각과 편견을 낳습니다. 권력과 명예욕에 사로잡힌 사람은 진리를 거짓으로, 메시아를 사기꾼으로 매도합니다. 세상 것에 대한 욕심으로 가득한 그들의 마음은 하느님의 사랑과 자비를 담을 수 없습니다. 그들은 선한 사람에 대한 믿음과 사랑을 지니지 못하고 사람의 약점과 실수를 들추어내며 확대시킵니다. 그들은 하느님께 감사하는 삶을 산다고 말하면서 실은 자신의 능력과 권력을 자랑하고 삽니다.
가끔 우리는 자신의 지식과 경험의 틀을 내려놓고 하느님 앞에 머물러야 합니다. 우리는 “마음과 속을 떠보시는 만군의 주님”께 억울한 일, 잘못한 일을 아뢰는 시간을 가져야 합니다. 그 시간이 바로 기도의 시간입니다.(류한영 베드로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