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 복되신 동정 마리아 신심 미사

2019년 1월 15일 화요일

[(녹) 연중 제1주간 화요일]

굿뉴스 추천 성가

굿뉴스 추천 성가
입당 성가 4번 찬양하라 영성체 성가 178번 성체 앞에
예물준비 성가 512번 주여 우리는 지금 164번 떡과 술의 형상에
340번 봉헌 152번 오 지극한 신비여
파견 성가 6번 찬미노래 부르며

입당송

나는 드높은 어좌에 앉아 계신 분을 보았네. 천사들의 무리가 그분을 흠숭하며 함께 노래하네. 보라, 그분의 나라는 영원하리라.

본기도

주님,
주님 백성의 간절한 기도를 자애로이 들으시어
저희가 해야 할 일을 깨닫고 깨달은 것을 실천하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히브리서의 저자는, 만물은 하느님을 위하여 또 그분을 통하여 존재한다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안식일에 회당에 들어가 권위 있게 가르치시고, 더러운 영이 들린 사람을 고쳐 주신다(복음).

제1독서

<하느님께서 구원의 영도자를 고난으로 완전하게 만드신 것은 당연한 일이었습니다.>

▥ 히브리서의 말씀입니다. 2,5-12
5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지금 말하고 있는,
곧 앞으로 올 세상을 천사들의 지배 아래 두신 것이 아닙니다.
6 어떤 이가 어디에선가 이렇게 증언하였습니다.
“인간이 무엇이기에 그를 기억해 주십니까?
사람이 무엇이기에 그를 돌보아 주십니까?
7 천사들보다 잠깐 낮추셨다가 영광과 존귀의 관을 씌워 주시고

만물을 그의 발아래 두셨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이렇게 만물을 그의 지배 아래 두시면서,
그 아래 들지 않는 것은 하나도 남겨 놓지 않으셨습니다.
그런데도 우리가 보기에는
만물이 아직도 그의 지배 아래 들지 않았습니다.
9 그러나 우리는 “천사들보다 잠깐 낮아지셨다가”
죽음의 고난을 통하여 “영광과 존귀의 관을 쓰신”
예수님을 보고 있습니다.
이렇게 그분께서는 하느님의 은총으로 모든 사람을 위하여
죽음을 겪으셔야 했습니다.
10 만물은 하느님을 위하여 또 그분을 통하여 존재합니다.
이러한 하느님께서 많은 자녀들을 영광으로 이끌어 들이시면서,
그들을 위한 구원의 영도자를
고난으로 완전하게 만드신 것은 당연한 일이었습니다.
11 사람들을 거룩하게 해 주시는 분이나
거룩하게 되는 사람들이나 모두 한 분에게서 나왔습니다.
그러한 까닭에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형제라고 부르기를
부끄러워하지 않으시고, 12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저는 당신 이름을 제 형제들에게 전하고
모임 한가운데에서 당신을 찬양하오리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8,2ㄱㄴ과 5.6-7ㄱ.7ㄴ-9(◎ 7ㄱ 참조)
◎ 당신 손으로 지으신 작품들을 아드님이 다스리게 하셨나이다.
○ 주님, 저희 주님, 온 땅에 당신 이름, 이 얼마나 크시옵니까! 인간이 무엇이기에 이토록 기억해 주시나이까? 사람이 무엇이기에 이토록 돌보아 주시나이까? ◎
○ 천사보다는 조금 못하게 만드셨어도, 영광과 존귀의 관을 씌워 주셨나이다. 당신 손으로 지으신 작품들을 다스리게 하셨나이다. ◎
○ 만물을 그 발아래 두셨나이다. 저 모든 양 떼와 소 떼, 들짐승하며, 하늘의 새와 바다의 물고기, 물속 길을 다니는 것들을 다스리게 하셨나이다. ◎

복음 환호송

1테살 2,13 참조
◎ 알렐루야.
○ 하느님 말씀을 사람의 말로 받아들이지 말고 사실 그대로 하느님의 말씀으로 받아들여라.
◎ 알렐루야.

복음

<예수님께서는 권위를 가지고 사람들을 가르치셨다.>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1ㄴ-28
카파르나움에서,
21 예수님께서는 안식일에 회당에 들어가 가르치셨는데,
22 사람들은 그분의 가르침에 몹시 놀랐다.
그분께서 율법 학자들과 달리 권위를 가지고 가르치셨기 때문이다.
23 마침 그 회당에 더러운 영이 들린 사람이 있었는데,
그가 소리를 지르며 24 말하였다.
“나자렛 사람 예수님, 당신께서 저희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저희를 멸망시키러 오셨습니까? 저는 당신이 누구신지 압니다.
당신은 하느님의 거룩하신 분이십니다.”
25 예수님께서 그에게 “조용히 하여라.
그 사람에게서 나가라.” 하고 꾸짖으시니,
26 더러운 영은 그 사람에게 경련을 일으켜 놓고 큰 소리를 지르며 나갔다.
27 그러자 사람들이 모두 놀라,
“이게 어찌 된 일이냐? 새롭고 권위 있는 가르침이다.
저이가 더러운 영들에게 명령하니 그것들도 복종하는구나.” 하며
서로 물어보았다.
28 그리하여 그분의 소문이 곧바로
갈릴래아 주변 모든 지방에 두루 퍼져 나갔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주님의 백성이 드리는 이 제물을 기꺼이 받으시고
저희를 거룩하게 하시어
저희가 간절히 바라는 것을 이루어 주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시편 36(35),10 참조
주님, 당신께는 생명의 샘이 있고, 저희는 당신 빛으로 빛을 보나이다.

<또는>

요한 10,10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나는 양들이 생명을 얻고 또 얻어 넘치게 하려고 왔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전능하신 하느님,
성체로 새로운 힘을 얻고 간절히 바라오니
저희가 하느님의 뜻에 따라 살며 하느님을 충실히 섬기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은 권위에 관한 말씀입니다. 예수님께서 회당에서 가르치실 때, 세상이 주는 권위인 율법 학자라는 칭호를 받은 이들보다 훨씬 큰 권위를 보이셨습니다. 사람들은 그 권위가 어디에서 오는 것인지 의아해 했습니다.
그런데 때마침 회당에 더러운 영이 들린 사람이 있었습니다. 권위는 지배권을 의미하는데 참다운 권위는 나쁜 영까지도 지배할 수 있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마귀를 쫓아내시면서 왜 율법 학자들과는 다른 권위를 지니셨는지 보여 주십니다. 마귀는 예수님을 보자 “저는 당신이 누구신지 압니다. 당신은 하느님의 거룩하신 분이십니다.”라고 소리칩니다. 이 얼마나 큰 칭찬이자 영광입니까?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조용히 하여라. 그 사람에게서 나가라.” 하고 꾸짖으십니다. 이것이 참다운 권위입니다. 예수님께서는 그런 칭찬에 휘둘리지 않으십니다.
권위를 가지려면 다른 권력에 눌려서는 안 됩니다. 명예도 권력이고 돈도 권력입니다. 저마다 힘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 판사가 돈을 좋아한다면, 누군가 큰 뇌물을 바칠 때 권위 있는 판결을 내리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이렇듯 바리사이들이나 율법 학자들은 세상 것을 좋아하는 이들이었기에, 아무리 좋은 가르침을 주어도 권위가 있을 수 없었던 반면, 예수님께서는 세상 권력과 권위 위에 서시어 그것으로부터 자유로우셨기에, 하늘에서 오는 힘을 행사하실 수 있었던 것입니다.
참으로 권위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면, 오늘 독서 말씀처럼 주님께서 ‘영광과 존귀의 관을 씌워 주셨음’을 믿고 ‘만물을 자신의 발아래 두어’ 세상 힘에 휩쓸림이 없어야 합니다. (전삼용 요셉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