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교리서 DOCTRINE

가톨릭 교리서

검색 (목차 또는 내용) 검색

제 4 편 그리스도인의 기도

교회 교리서
제 1 부 그리스도인의 삶과 기도 제 1 장 기도에 대한 계시 제1절 구약 성경에 나타난 기도
교회 교리서

엘리야, 예언자들과 마음의 회개

2581 성전은 하느님의 백성에게 기도를 가르치는 장소가 되어야 했다. 곧, 순례, 축제, 희생 제사, 저녁 제사, 향, ‘제사 음식’과 같이, 지극히 높으시고 아주 가까이 계시하느님거룩함과 영광을 나타내는 이 모든 표징들은, 기도하라는 호소이자 기도로 이끄는 길이었다. 그러나 흔히 형식주의는 백성을 지나치게 외적인 예배로 이끌어 가곤 했다. 그리하여 신앙 교육과 마음의 회개가 필요하였다. 이것이 귀양살이 이전과 이후의 예언자들이 맡은 사명이었다.
2582 엘리야는 예언자들의 아버지이며 주님을 찾는 족속, 하느님의 얼굴을 찾는 이들의 아버지였다.27) “주님께서는 나의 하느님이시다.”라는 의미를 지닌 그의 이름은, 카르멜 산에서 올린 그의 기도를 향하여 응답하는 백성의 부르짖음을 예고한다.28) 야고보 사도는 우리에게 기도하도록 촉구하려고 엘리야를 회상시킨다. “의인의 간절한 기도는 큰 힘을 냅니다”(야고 5,16).29)
2583 크릿 시내에서 숨어 지내는 동안 자비를 깨달은 엘리야는 사렙타 마을의 과부에게 하느님 말씀에 대한 믿음을 가르친다. 그리고 엘리야는 그의 간절한 기도를 통하여 과부의 믿음을 확고하게 한다. 하느님께서 과부의 아들을 다시 살려 주신 것이다.30)
카르멜 산에서 드린 제사하느님 백성의 믿음을 시험하는 결정적인 것이었다. 엘리야가 기도를 드리자, “한낮이 지나 곡식 제물을 바칠 때에” 주님의 불이 제물을 태운다. “대답하여 주십시오. 주님! 저에게 대답하여 주십시오.” 바로 엘리야가 했던 이 말은 동방 교회 감사 기도성령 청원 기도에서 되풀이되고 있다.31)
끝으로, 살아 계신 참하느님께서 당신 백성에게 당신을 드러내셨던 곳을 향하여 사막의 길을 가던 엘리야는, 모세가 그랬던 것처럼, 신비로운 모습의 하느님께서 “지나가실” 때까지 “동굴 속에” 몸을 숨겼다.32) 그러나 그들이 찾던 하느님께서는 영광스러운 변모의 산에서야 비로소 당신 얼굴을 드러내실 것이다.33) 우리는 십자가에 못 박히시고 부활하신 그리스도의 얼굴에서 찬연히 빛나는 하느님의 영광을 알아본다.34)
2584 예언자들은 “하느님과 단둘이 있음으로써” 그들의 사명을 위한 빛과 힘을 얻는다. 그들의 기도는 불충한 세상에서 도피하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의 말씀에 귀 기울이는 것이다. 때로는 하느님과 따져 보기도 하고 하느님께 탄식하기도 하지만, 그것은 언제나 역사의 주인이신 구세주 하느님의 개입을 열망하고 준비하는 중개의 기도이다.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