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 복되신 동정 마리아 신심 미사

2018년 10월 15일 월요일

[(백)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 기념일]

예수의 데레사 성녀는 1515년 스페인의 아빌라에서 태어났다. 가르멜 수도회에 들어간 그녀는 평생을 완덕의 길에 정진하며 살았다. 데레사 수녀는 수도회의 발전을 위한 개혁을 추진하면서 많은 어려움에 맞닥뜨렸으나 주님께 매달리며 곤경을 이겨 나갔다. 수도 생활과 영성 생활에 관한 많은 저서를 남긴 그녀는 1582년에 세상을 떠났다. 1622년 그레고리오 15세 교황이 데레사 수녀를 시성하였고, 1970년 바오로 6세 교황이 ‘교회 학자’로 선포하였다. 성녀는 ‘아빌라의 데레사’ 성녀로 널리 알려져 있다.

입당송

시편 42(41),2-3
사슴이 시냇물을 그리워하듯, 하느님, 제 영혼이 당신을 그리나이다. 제 영혼이 하느님을, 생명의 하느님을 목말라하나이다.

본기도

하느님,
성령을 통하여 복된 데레사를 뽑으시어
교회에 완덕의 새로운 길을 보여 주셨으니
저희가 언제나 그의 거룩한 가르침을 따라
참된 성덕의 열망으로 불타오르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우리는 여종이 아닌 자유의 몸인 부인의 자녀라며, 다시는 종살이의 멍에를 메지 말라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이 시대가 표징을 요구하지만 요나 예언자의 표징밖에는 어떠한 표징도 받지 못할 것이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우리는 여종의 자녀가 아니라 자유의 몸인 부인의 자녀입니다.>

▥ 사도 바오로의 갈라티아서 말씀입니다. 4,22-24.26-27.31─5,1
형제 여러분, 22 아브라함에게 두 아들이 있었는데 하나는 여종에게서 났고
하나는 자유의 몸인 부인에게서 났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23 그런데 여종에게서 난 아들은 육에 따라 태어났고,
자유의 몸인 부인에게서 난 아들은 약속의 결과로 태어났습니다.
24 여기에는 우의적인 뜻이 있습니다.
이 여자들은 두 계약을 가리킵니다.
하나는 시나이 산에서 나온 여자로 종살이할 자식을 낳는데,
바로 하가르입니다.
26 그러나 하늘에 있는 예루살렘은 자유의 몸으로서
우리의 어머니입니다.
27 성경에 이렇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즐거워하여라, 아이를 낳지 못하는 여인아!
기뻐 소리쳐라, 환성을 올려라, 산고를 겪어 보지 못한 여인아!
버림받은 여인의 자녀가 남편 가진 여인의 자녀보다 더 많기 때문이다.”
31 그러므로 형제 여러분, 우리는 여종의 자녀가 아니라
자유의 몸인 부인의 자녀입니다.
5,1 그리스도께서는 우리를 자유롭게 하시려고 해방시켜 주셨습니다.
그러니 굳건히 서서 다시는 종살이의 멍에를 메지 마십시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13(112),1ㄴㄷ-2.3-4.5ㄱ과 6-7(◎ 2 참조)
◎ 주님의 이름은 영원히 찬미받으소서.


○ 찬양하여라, 주님의 종들아. 찬양하여라, 주님의 이름을. 주님의 이름은 찬미받으소서, 이제부터 영원까지. ◎
○ 해 뜨는 데서 해 지는 데까지, 주님의 이름은 찬양받으소서. 주님은 모든 민족들 위에 높으시고, 그분의 영광은 하늘 위에 높으시네. ◎
○ 누가 우리 하느님이신 주님 같으랴? 하늘과 땅을 굽어보시는 분, 억눌린 이를 흙먼지에서 일으켜 세우시고, 불쌍한 이를 잿더미에서 들어 올리시는 분. ◎

복음 환호송

시편 95(94),7.8
◎ 알렐루야.
○ 오늘 너희는 주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라. 너희 마음을 무디게 하지 마라.
◎ 알렐루야.

복음

<이 세대는 요나 예언자의 표징밖에는 어떠한 표징도 받지 못할 것이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1,29-32
그때에 29 군중이 점점 더 모여들자
예수님께서 말씀하기 시작하셨다.
“이 세대는 악한 세대다.
이 세대가 표징을 요구하지만
요나 예언자의 표징밖에는 어떠한 표징도 받지 못할 것이다.
30 요나가 니네베 사람들에게 표징이 된 것처럼,
사람의 아들도 이 세대 사람들에게 그러할 것이다.
31 심판 때에 남방 여왕이 이 세대 사람들과 함께 되살아나
이 세대 사람들을 단죄할 것이다.
그 여왕이 솔로몬의 지혜를 들으려고 땅끝에서 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보라, 솔로몬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32 심판 때에 니네베 사람들이 이 세대와 함께 다시 살아나
이 세대를 단죄할 것이다.
그들이 요나의 설교를 듣고 회개하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보라, 요나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또는, 기념일 독서(로마 8,22-27)와 복음(요한 15,1-8)을 봉독할 수 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복된 데레사의 정성 어린 봉헌을 기꺼워하셨듯이
주님께 바치는 저희 예물도 기꺼이 받아 주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시편 89(88),2
주님의 자애를 영원히 노래하오리다. 제 입은 당신의 진실을 대대로 전하오리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 하느님,
주님의 가족에게 천상 양식을 베풀어 주셨으니
저희도 복된 데레사를 본받아
영원토록 주님의 자비로운 사랑을 즐거이 노래하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하늘 나라의 기쁜 소식을 믿지 않는 악한 세대를 질책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호기심으로 당신에게 기적을 청하며 그분의 선한 업적을 의심하는 세대에게 ‘요나의 표징’을 주십니다. 요나는 이스라엘 백성이 하느님의 자비와 구원을 독점하기를 원한 예언자입니다. 하느님의 뜻을 어기려고 작정한 요나 예언자는 멀리 도망가지만 결국 니네베에 가서 회개의 메시지를 선포합니다. 요나의 기대와 달리 니네베 사람들은 회개하여 하느님의 징벌을 피하고 구원됩니다.
‘요나의 표징’은 누구나 회개하면 하느님의 자비와 구원을 받는다는 사실을 보여 줍니다. 우리 자신의 회심이 있어야 세상의 구원과 변화가 생깁니다. ‘요나의 표징’은 회개하는 사람에게 부활하신 그리스도의 영광이 주어짐을 알려 줍니다. 끊임없이 회개의 여정에 나서는 사람은 그리스도의 말씀과 업적의 의미를 깨닫게 됩니다. 회개하는 사람은 세속의 영광과 찬사를 넘어서는 예수님의 수난의 의미를 알아듣습니다.
예수의 데레사 성녀는 시냇물을 그리워하는 사슴처럼 하느님의 생명수를 목말라한 분입니다. 성녀는 참된 성덕의 열망으로 완덕에 이르는 길을 우리에게 보여 준 분입니다. 성녀는 종살이의 멍에에서 완전히 해방되어 하느님의 자녀가 누리는 자유와 지복직관을 얻도록 안내합니다.
성녀는 우리가 삶에서 부딪히는 시련을 인내하며 평상심을 잃지 않고 하느님을 찾아 얻는 길을 알려 준 분입니다. 우리는 데레사 성녀를 본받아 날마다 새롭게 그리스도 안에서 죽고 그리스도 안에서 새로 태어나는 하늘 나라의 순례자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류한영 베드로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