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나도 모르는 내 마음 속의 그 자리
이전글 빠다킹 신부와 새벽을 열며(2021.07.26)  
다음글 미소는 집안의 행복  
작성자김중애 쪽지 캡슐 작성일2021-07-26 조회수1,821 추천수1 반대(0) 신고

 

나도 모르는 내 마음 속의 그 자리

내 마음 속에는 내 자신마저도

분명히 볼 수 없는 어떤 부분이 있다.

내가 나의 재능이나 약점야심과 열망,

동기와 숨은 의도 등 내 자신에 대하여

꽤나 잘 안다고 하더라도 내 자신의

실제 모습은 상당부분 보이지 않은채로

여전히 의식의 그늘아래 남아 있다.

어떤 면에서 이는 참 좋은 일인 것 같다.

내가 내 자신에게서 일정부분 항상

숨겨져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다른 사람이특별히 나를 사랑하는

사람 같은 경우에는 더욱 더,

내 자신의 보이지 않는 부분을

내가 내 자신을 보는 것보다도

더 잘 보게 되는 경우가 있다.

내가 스스로 이해하고 보는

내 자신의 모습과 실제 다른 사람에 의해

이해되고 보여지는 내 자신의

모습이 다르기도 하다.

끝내 내 이웃과 친구들 사이에

내 존재가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

내 스스로는 그 의미를 온전히

깨우칠 수 없을 지도 모른다.

그럼에도 이는 내 자신을 겸손에로

이끌어갈 뿐 아니라 나를 사랑하는

사람을 깊게 신뢰하도록

만들어주는 은혜이다.

내 자신마저도 분명히 볼 수 없는

내 마음 속 바로 그 자리에서

이웃과 친구들에 대한 우정과 사랑이

피어나는 것이다.

-헨리 나우웬-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