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 복되신 동정 마리아 신심 미사

2021년 8월 5일 목요일

[(녹) 연중 제18주간 목요일]

굿뉴스 추천 성가

굿뉴스 추천 성가
입당 성가 445번 예수님 따르기로 영성체 성가 155번 우리 주 예수
예물준비 성가 214번 주께 드리네 179번 주의 사랑 전하리
513번 면병과 포도주 499번 만찬의 신비
파견 성가 24번 내 맘의 천주여

입당송

시편 70(69),2.6
하느님, 저를 구하소서. 주님, 어서 저를 도우소서. 저의 도움, 저의 구원은 주님이시니, 주님, 더디 오지 마소서.

본기도

주님,
주님의 종들에게 끊임없이 자비를 베푸시니
주님을 창조주요 인도자로 모시는 이들과 함께하시어
주님께서 창조하신 모든 것을 새롭게 하시고
새롭게 하신 모든 것을 지켜 주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이스라엘 자손들이 광야에서 마실 물이 없다고 시비하자, 주님께서는 모세에게 지팡이로 바위를 쳐서 물이 터져 나오게 하신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베드로에게, 반석 위에 교회를 세우고 하늘 나라의 열쇠를 주겠다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바위에서 많은 물이 터져 나왔다.>
▥ 민수기의 말씀입니다.
20,1-13
그 무렵 1 이스라엘 자손들, 곧 온 공동체는 친 광야에 이르렀다.
그리하여 백성은 카데스에 자리를 잡았다.
그곳에서 미르얌이 죽어 거기에 묻혔다.
2 공동체에게 마실 물이 없었다. 그래서 그들은 모세와 아론에게 몰려갔다.
3 백성은 모세와 시비하면서 말하였다.
“아, 우리 형제들이 주님 앞에서 죽을 때에 우리도 죽었더라면!
4 어쩌자고 당신들은 주님의 공동체를 이 광야로 끌고 와서,
우리와 우리 가축을 여기에서 죽게 하시오?
5 어쩌자고 당신들은 우리를 이집트에서 올라오게 하여
이 고약한 곳으로 데려왔소?
여기는 곡식도 무화과도 포도도 석류도 자랄 곳이 못 되오. 마실 물도 없소.”
6 모세와 아론은 공동체 앞을 떠나 만남의 천막 어귀로 가서,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렸다. 그러자 주님의 영광이 그들에게 나타났다.
7 주님께서 모세에게 이르셨다.
8 “너는 지팡이를 집어 들고, 너의 형 아론과 함께 공동체를 불러 모아라.
그런 다음에 그들이 보는 앞에서 저 바위더러 물을 내라고 명령하여라.
이렇게 너는 바위에서 물이 나오게 하여,
공동체와 그들의 가축이 마시게 하여라.”
9 모세는 주님께서 명령하신 대로 주님 앞에 있는 지팡이를 집어 들었다.
10 모세가 아론과 함께 공동체를 바위 앞에 불러 모은 다음,
그들에게 말하였다.
“이 반항자들아, 들어라.
우리가 이 바위에서 너희가 마실 물을 나오게 해 주랴?”
11 그러고 나서 모세가 손을 들어 지팡이로 그 바위를 두 번 치자,
많은 물이 터져 나왔다.
공동체와 그들의 가축이 물을 마셨다.
12 주님께서 모세와 아론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나를 믿지 않아 이스라엘 자손들이 보는 앞에서
나의 거룩함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러므로 너희는 내가 이 공동체에게 주는 땅으로
그들을 데리고 가지 못할 것이다.”
13 이것이 이스라엘 자손들이 주님과 시비한 므리바의 물이다.
주님께서는 이 물로 당신의 거룩함을 드러내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95(94),1-2.6-7ㄱㄴㄷ.7ㄹ-9(◎ 7ㄹ과 8ㄴ)
◎ 오늘 주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라. 너희 마음을 무디게 하지 마라.
○ 어서 와 주님께 노래 부르세. 구원의 바위 앞에 환성 올리세. 감사하며 그분 앞에 나아가세. 노래하며 그분께 환성 올리세. ◎
○ 어서 와 엎드려 경배드리세. 우리를 내신 주님 앞에 무릎 꿇으세. 그분은 우리의 하느님, 우리는 그분 목장의 백성, 그분 손이 이끄시는 양 떼로세. ◎
○ 오늘 너희는 주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라. “므리바에서처럼, 마싸의 그날 광야에서처럼, 너희 마음을 무디게 하지 마라. 거기에서 너희 조상들은 나를 시험하였고, 내가 한 일을 보고서도 나를 떠보았다.” ◎

복음 환호송

마태 16,18 참조
◎ 알렐루야.
○ 너는 베드로이다. 내가 이 반석 위에 내 교회를 세우리니 저승의 세력도 교회를 이기지 못하리라.
◎ 알렐루야.

복음

<너는 베드로이다. 나는 너에게 하늘 나라의 열쇠를 주겠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6,13-23
13 예수님께서 카이사리아 필리피 지방에 다다르시자 제자들에게,
“사람의 아들을 누구라고들 하느냐?” 하고 물으셨다.
14 제자들이 대답하였다.
“세례자 요한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어떤 이들은 엘리야라 하고,
또 어떤 이들은 예레미야나 예언자 가운데 한 분이라고 합니다.”
15 예수님께서 “그러면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 하고 물으시자,
16 시몬 베드로가 “스승님은 살아 계신
하느님의 아드님 그리스도이십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17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시몬 바르요나야, 너는 행복하다!
살과 피가 아니라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
그것을 너에게 알려 주셨기 때문이다.
18 나 또한 너에게 말한다. 너는 베드로이다.
내가 이 반석 위에 내 교회를 세울 터인즉,
저승의 세력도 그것을 이기지 못할 것이다.
19 또 나는 너에게 하늘 나라의 열쇠를 주겠다.
그러니 네가 무엇이든지 땅에서 매면 하늘에서도 매일 것이고,
네가 무엇이든지 땅에서 풀면 하늘에서도 풀릴 것이다.”
20 그런 다음 제자들에게, 당신이 그리스도라는 것을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분부하셨다.
21 그때부터 예수님께서는 당신이 반드시 예루살렘에 가시어
원로들과 수석 사제들과 율법 학자들에게 많은 고난을 받고
죽임을 당하셨다가 사흗날에 되살아나셔야 한다는 것을
제자들에게 밝히기 시작하셨다.
22 그러자 베드로가 예수님을 꼭 붙들고 반박하기 시작하였다.
“맙소사, 주님! 그런 일은 주님께 결코 일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23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돌아서서 베드로에게 말씀하셨다.
“사탄아, 내게서 물러가라. 너는 나에게 걸림돌이다.
너는 하느님의 일은 생각하지 않고 사람의 일만 생각하는구나!”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예물기도

자비로우신 주님,
저희가 드리는 이 예물을 거룩하게 하시고
영적인 제물로 받아들이시어
저희의 온 삶이 주님께 바치는 영원한 제물이 되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지혜 16,20 참조
주님은 하늘에서 마련하신 빵을 저희에게 주셨나이다. 그 빵은 누구에게나 맛이 있어 한없는 기쁨을 주었나이다.
<또는>
요한 6,35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나는 생명의 빵이다. 나에게 오는 사람은 결코 배고프지 않고, 나를 믿는 사람은 결코 목마르지 않으리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천상 양식으로 새로운 힘을 주시니
언제나 주님의 사랑으로 저희를 보호하시어
저희가 영원한 구원을 받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는 예수님의 질문에 베드로 사도는 “스승님은 살아 계신 하느님의 아드님 그리스도이십니다.”라고 고백합니다. 이 신앙 고백이 이루어진 카이사리아 필리피는 갈릴래아 호수에서 북쪽으로 사십 킬로미터 떨어져 있는, 유다인들이 사는 가장 북쪽 지역입니다. 베드로의 이 신앙 고백 사건을 기점으로 예수님께서는 갈릴래아 지방에서 복음을 선포하던 일정을 바꾸시어 예루살렘을 향하여 남쪽으로 내려가는 수난 여행을 시작하십니다.
베드로 사도는 ‘살아 계신 하느님의 아드님 그리스도’라고 고백함으로써 하느님께서는 거짓 신이나 생명이 없는 우상들과 달리 모든 생명의 근원이시고 생명을 주시는 분이시며, 그 아드님이신 예수님께서는 그리스도, 곧 ‘메시아’이시라고 고백합니다. 이 신앙 고백 위에 교회가 세워집니다. ‘교회’라는 단어는 복음서에 두 번 나오는데, 이때의 교회는 건축물이 아니라 하느님께서 새롭게 불러 모으신 그리스도인들의 모임을 가리킵니다. ‘교회’(Ecclesia)라는 말은 ‘밖으로’(ex)라는 단어와 ‘모으다’(clein)라는 단어가 합쳐진 말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세상 사람들 가운데 우리를 불러 밖으로, 곧 당신에게로 부르십니다. 그 부르심에 응답한 우리는 예수님의 말씀과 행동, 십자가의 죽음과 부활 안에서 하느님을 만나게 됩니다. 그리고 다시 세상 속으로 하느님의 일을 하라고 파견됩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하느님의 일을 하려면 목숨을 다하는 애끊는 사랑이 있어야 한다고, 부활만이 아니라 십자가의 죽음이 먼저 있어야 한다고 말씀하십니다. 이에 베드로 사도는 예수님의 수난과 죽음은 결코 일어나지 말아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런 베드로에게 예수님께서 말씀하십니다. “사탄아, 내게서 물러가라.” 이 말씀은 ‘떠나라!’가 아니라 ‘내 뒤로 물러가라!’입니다. 예수님 뒤로 물러나 예수님께서 걸으신 그 수난의 길을 따라 걸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서철 바오로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