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친절하신 예수님
이전글 빠다킹 신부와 새벽을 열며(2021.07.27)  
다음글 오늘 나를 확인하는 거울  
작성자김중애 쪽지 캡슐 작성일2021-07-27 조회수2,013 추천수1 반대(0) 신고

 

친절하신 예수님

사마리아 여인을 회개시킨 그분이

어떤 친절함을 보이셨는지 봅시다.

그분은 먼저 여인에게 마실 물을

청하고 나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네가 하느님의 선물을 알고

또 '나에게 마실 물을 좀 다오'

하고 너에게 말하는 이가

누구인지 알았더라면,

오히려 네가 그에게 청하고

그는 너에게 생수를 주었을 것이다."

(요한4, 10)

그리고 그분은 당신이 바로 기다려 온

메시아라는 것을 여인에게 드러내셨습니다.

그분은 또한 유다를 회개시키기 위해

당신 그릇에 담겨 있는 음식을 나누어 주셨고,

그의 발을 씻어 주셨습니다.

심지어 "유다야너는 입맞춤으로

사람의 아들을 팔아넘기려고 하느냐?“

(루가22, 48)

라고 말씀하시며 그의 배반 행위를

바로잡아 주시려 했던

그분의 친절을 기억하십시오.

베드로가 예수님을 모른다고 했을 때는

어떻게 행동하셨습니까?

"주님께서 몸을 돌려

베드로를 바라보셨다."(루가22,61)

이 일은 베드로가 대제의 집을 떠날 때

일어난 일이었습니다.

예수께서는 그를 탓하지 않고

부드러운 눈길로 바라보시며

회개하도록 하셨습니다.

베드로는 스승에게 잘못한 일로

슬피 울었습니다.

엄격함보다는 친절을 통해 얻는 것이

얼마나 더 많습니까!

빈첸시오 드 폴 성인은 수도회를 이끌면서

타당한 이유가 있다고 여기는

세 가지 경우를 제외하고는

심하게 타이른 적이 없다고 했습니다.

그런데도 그렇게 한 후에는

항상 후회했습니다.

부드럽게 타이렀을 때는 성공한 반면에

심하게 대했을 때는

나쁜 결과를 초래했기 때문입니다.

-알퐁소 성인의 사랑의 기쁨 중에서-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