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연중 제34주간 금요일] 오늘의 묵상 (사제 정천 사도 요한)
작성자김종업로마노 쪽지 캡슐 작성일2023-11-30 조회수166 추천수0 반대(0) 신고

 

 

 

2023년 12월 01일 금요일

[연중 제34주간 금요일오늘의 묵상 (사제 정천 사도 요한)

 

무화과나무와 다른 모든 나무를 보아라잎이 돋자마자너희는 그것을 보고 여름이 이미 가까이 온 줄을 저절로 알게 된다.”

오늘 복음 말씀의 요지는 전조를 보고 다가올 일을 예측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농부는 무화과나무에서 잎이 나오는 것을 보고 날씨가 곧 더워질 것을 알뿐더러언제쯤 무화과가 열리고 수확이 가능한지도 예측할 수 있습니다.

이와 같이 너희도 이러한 일들이 일어나는 것을 보거든하느님의 나라가 가까이 온 줄 알아라.”

오늘 복음에 앞서 예수님께서는 마지막 날이 가까이 왔을 때땅에서 일어날 표징들(21,11 참조), 그리고 하늘과 바다에서 일어날 표징들을(21,25 참조말씀하셨습니다.

마치 무화과나무에 열린 잎사귀를 보듯 이러한 현상을 보게 되면 하느님 나라가 가까이 왔음을 알아차릴 수 있어야 한다는 말씀입니다.

다행인지 불행인지하느님께서는 당신 나라가 충만히 완성되는 때를 아직 미루어 두고 계십니다.

아마도 하느님 나라의 행복에 더 많은 이를 참여시키시려는그분의 인내심 가득한 강한 구원 의지 때문이 아닐지 싶습니다.

그러나 종말에 관한 예수님의 말씀은 언젠가 반드시 이루어질 것입니다.

하늘과 땅은 사라질지라도 내 말은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하늘과 땅에서 놀라운 표징들이 일어나기만을 기다리면 될까요

느님 나라의 완성을 바라는 신앙인들에게는 그러한 종말론적 조짐보다 더 확실한 표징이 이미 주어졌습니다.

바로 예수님입니다.

요나가 니네베 사람들에게 구원의 표징이 된 것처럼예수님께서도 이 세대 사람들’ 에게 구원의 표징이 되셨습니다(11,30 참조). 우리와 늘 함께 계시는 임마누엘’ 예수님께서 바로마침내 올 하느님 나라를 보증하는 가장 확실한 표징이십니다.

보라요나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11,32).

사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하느님 나라의 충만함에 이미 참여한 사람들입니다.

 

(정천 사도 요한 신부)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