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별 것 아닌 작은 일에도 신중을 기하라/송봉모신부님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 2. 시몬의 활약 / 시몬 타싸[3] / 1마카베오기[42]  
작성자김중애 쪽지 캡슐 작성일2022-08-06 조회수185 추천수2 반대(0) 신고

 

별 것 아닌 작은 일에도 신중을 기하라!

(업보의 원칙을 살아가는 훈련)

세상엔 나를 받아주기보다는

나를 비난하는 이들이 더 많다.

그런 상황에서 다른 이가

우리를 대하는 태도에 따라 반응하며 산다면,

우리는 결코 생명을 보존하면서 살아갈 수 없다.

우리는 다른 사람이 조롱해도 반응하지 않고

선택된 행위를 할 수가 있으며,

아무리 추켜세운다 해도 그것에 반응하지 않고

선택해서 행동할 수 있다.

인생을 눈으로 볼 때는 굵직굵직한 사건들만

중요하게 보이지만 마음의 눈으로 볼 때는

일반적인 일아주 작은 행동일지라도

아주 중요하게 보인다.

작은 행동은 우리 눈에 중요하지 않은 것처럼

보이지만 영혼에 있어서는 아주 중요하다.

모든 일 안에서 하느님을 보고,

하느님 안에서 모든 일을 보기 위해서는

사소한 일에 충실하는 것이 중요하다.

예수께서 말씀하신다.

아주 작은 일에 성실한 사람은

큰일에도 성실하고,

아주 작은 일에 불의한 사람은

큰일에도 불의하다.”

(루가 16,10.)

누구든 그가 사소한 것을

어떻게 처리하는지를 보면

금방 상대방을 알 수 있습니다.

평범하고 사소한 일을 최선을 다해서

처리하는 것은 생명 보존을 위해서 중요하다.

작은 일에 충실하다는 것은 지금 여기서

오늘을 살아가는 것입니다.

사실 업보의 원칙을 산다는 것은

하느님의 뜻을 지금 이 순간 실천하면서

산다는 것과 상응한다.

누구든지 사랑받고 싶어 한다.

누구든 사랑해 주는이들이 많으면

많은 만큼 행복을 느낀다.

가족들로부터주위 삶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싶다면 평소에 애정을 갖고

그들을 대해야 한다.

평소에 웃음과 친절과 따스함으로 대해야 한다.

웃지도 않고 친절하지도 않고

따뜻하지도 않으면서 어떻게

다른 사람들로부터 사랑받기를 바라는가?

작은 일사소한 일에서 다른 이들과 함께

살아가는 법을 배워야 한다.

-송 봉 모 신부 지음-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