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사적지 목록

교구 성지명     지역명     내용 검색

서울대교구 > 광희문 성지

성인명, 축일, 성인구분, 신분, 활동지역, 활동연도, 같은이름 목록
간략설명 수많은 순교자들의 시신이 버려지고 묻힌 광희문 밖 거룩한 터
지번주소 서울특별시 중구 신당동 228-17 
도로주소 서울시 중구 퇴계로 348
전화번호 (02)2234-1456
홈페이지
관련기관 광희문성지 순교현양관    
문화정보 사적 제10호

광희문 밖 순교자의 영광이 빛나는 문  광희문(光熙門)1396(태조5)에 한양 도성을 창건할 때 세운 사소문(四小門) 중의 하나이다. 동대문과 남대문 사이에 세워진 문()으로 동대문에 더 가까운 동남동쪽에 위치한 남소문(南小門)에 해당된다. 그러나 1457(세조3) 한강나루로 쉽게 접근하기 위해 오늘날의 장충단길에서 한남동 쪽으로 가는 사이에 또 다른 문을 세우고 남소문(南小門)이라 불렀으나 이 문은 풍수지리의 불리함과 실용성이 적어 개통 12년 만인 1469(예종1)에 폐쇄되고 말았다. 그 후 남소문으로는 광희문만이 남아 남소문으로 불렸다. (광희문, 도성 동남쪽에 위치한 4소문 중 하나. 문의 좌우 성벽은 일제 때 헐렸다가 1975년 남쪽으로 15m 옮겨 복원되었다.)

 

광희문은 임진왜란으로 파괴되었다가 1711(숙종37) 문루를 중건하고 곧 광희문이란 현판을 달게 되었다. 한편 청계천의 물이 한강으로 빠져나가는 오간수문(五間水門)과 이간수문(二間水門) 등에 가까웠기에 광희문은 수구문(水口門)으로 더 자주 불렸다. 이 남소문은 도성 내 백성들의 시신이 성밖으로 나가는 출구였으므로 시구문(屍軀門)이라고도 불렸다.


1801년 신유박해 이후 한양 도성 내 중부에 위치한 좌·우포도청, 형조전옥, 의금부옥 등에서 병사, 장살 또는 교수형으로 순교한 천주교 신자들은 그 가족 친지들이 즉시 시신을 수습하지 못할 경우, 중부 서원(中部書員) 등에 의해서 광희문 밖으로 운반되어 버려졌다. 광희문은 이때부터 순교자의 영광이 빛나는 문이 되었다.

 

·우포도청의 옥과 형조의 전옥과 순교자들  서울의 좌·우포도청의 옥과 형조의 전옥 등은 박해시기에 수많은 천주교도들이 모진 고통 속에서도 신앙을 굳게 지키며 신앙을 증거하던 곳이다. 다산(茶山) 정약용은 일찍이 자신의 옥살이 체험을 바탕으로 감옥이야말로 이 세상에 현존하는 지옥이라고 말했다. 그 안에서 천주교 신자들은 온갖 고문 속에서 배교를 강요당하다가 매를 맞아 죽거나 목이 졸려 죽었다. 굶주림과 역병으로 옥사하는 경우도 많았다.


1878년 좌포도청에서 신자들과 함께 옥살이를 하던 리델 주교는 건장한 신자 2명이 굶주림과 학대로 옥사하고, 고열에 시달리던 한 신자가 물을 좀 달라고 청했다가 옥졸에게 쇠침을 박은 몽둥이로 가슴을 죽도록 맞아 숨을 거둔 것을 목격했다. 또한 천주교 신자들로 가득 찬 감옥에 빈 자리를 만들기 위해, 세상 그 누구보다 평화롭고 온순하며 소란을 피우지 않고 항상 깊은 생각에 잠겨 있는 조용한 천주교 신자들을 매일 상당수 목 졸라 수백 명을 죽였다는 이야기도 그 옥졸에게 들었다고 했다.


우리의 순교자들은 비참한 옥의 극악한 환경 속에서 아무런 불평도 하지 않고 고통을 겪었으며, 아무 말 없이 다른 죄수나 옥졸의 욕설을 참고 받아들였다. 뿐만 아니라 자신들을 멸시하고 욕설까지 하며 괴롭히던 다른 죄수가 병들자 그를 밤낮으로 따뜻하게 보살펴, 마침내 그 죄수가 자신의 잘못을 깨닫고 용서를 청하여 영육 간에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도록 만들기도 하였다.


또한 천주교 신자들은 옥 안에서 아침저녁으로 함께 기도를 바치며 서로 순교의 의지를 북돋아 주어 다른 죄수들과 옥졸들에게 깊은 감동을 주기도 하였다. 천주교 신자들에게 옥은 더 이상 고통스런 지옥이 아니라 천국을 준비하는 영신의 수련소였고, 외교인들마저 회개시키는 복음의 전파소가 되었다.


광희문 밖에 버려지고 묻힌 거룩한 주검의 주인공들도 모두 좌·우포도청이나 형조의 전옥 등에서 온갖 고초를 겪고 기어이 하느님의 사랑을 훌륭하게 증거함으로써 마침내 영원한 생명의 화관을 차지한 분들이었다.

 

수많은 순교자들의 시신이 버려지고 묻힌 광희문 밖 거룩한 터  광희문은 시신(屍身)을 내가는 문이라는 뜻으로 시구문으로도 불렸다. 광희문 밖은 박해시기에 서울의 좌·우포도청 옥과 형조의 전옥 등에서 순교한 수많은 순교자들과 그들 가운데 794위의 순교자 시신이 버려지고 묻힌 곳이다(서종태, 광희문성지의 실체 규명과 순교자 영성, 1회 광희문성지 학술심포지엄, 2017.11.25 참조). 이들 794명의 순교자들 가운데 54명은 신유박해(1801)~병오박해(1846) 시기에, 나머지 740명은 병인박해(1866)~기묘박해(1879) 시기에 각각 서울의 좌·우포도청 옥과 형조의 전옥 등에서 순교하였다. 대부분 병인양요(1866), 남연군묘 도굴 사건(1868), 신미양요(1872) 등으로 거듭 박해가 격화되던 때에 순교한 신자들임을 알 수 있다.


이들 794명의 순교자들 중 거주지가 확인되는 750명 가운데 서울 신자는 309, 충청도 신자는 213, 경기도 신자는 158명 순이었다. 이어 강원도 신자가 39, 황해도 신자가 13, 경상도 신자가 12, 평안도 신자가 3, 함경도 신자가 2, 전라도 신자가 1명이었다. 이처럼 서울·충청도·경기도 순으로 거주자가 많은 것은 박해를 격화시킨 병인양요의 진원지가 서울이었고, 남연군묘 도굴 사건이 충청도 덕산에서 발생했으며, 병인양요가 경기도에서 벌어졌기 때문이다.


또한 이들 794명의 순교자들 중 1839년 기해박해 때 순교한 이 아가다·최경환(프란치스코민극가(스테파노) 13위와 병오박해 때 순교한 현석문(가롤로한이영(라우렌시오정철염(가타리나김임이(데레사이간난(아가다우술임(수산나) 7위 도합 20위가 성인품에 올랐다.


이어 신유박해 때 순교한 심아기(바르바라김이우(바르바라) 2위와, 1867년 순교한 송 베네딕도 가족 3, 도합 5위가 복자품에 올랐고, 황석지(베드로최영수(필립보이윤일(안토니오피 가타리나·최지혁(요한이병교(레오) 1833~1879년에 순교한 25위가 하느님의 종에 올라 시복·시성될 날을 고대하고 있다.


광희문 인근에서 바라본 신당리 공동묘지(1909) 베네딕도 수도회 촬영

이처럼 광희문 밖은 수많은 무명의 순교자들의 시신이 유기되고 묻혔다. 그 중에 794위에 달하는 순교자들의 시신이 버려지고 묻힌 사실은 조선시대에 서울의 중부·남부·동부 관내에서 적발된 무연고 시신을 광희문 밖에 내다 묻었던 관례와, 중부 관내에 자리한 좌·우포도청의 옥과 형조의 전옥 등에서 순교한 순교자들의 시신이 광희문 밖에 내다 버려지고 매장된 구체적인 사례들의 확인을 통해 미루어 알 수 있다.



이러한 역사가 서려 있는 광희문 밖 성지는 한국에서 가장 많은 순교자들의 시신이 버려지고 매장된 성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순교자들의 영혼이 천당(天堂)에 오르는 언덕  광희문 밖에는 기해박해(1839) 때 포도청에서 매를 맞아 순교한 최양업 토마스 신부의 부친인 최경환 프란치스코(1805~ 1839.9.12) 성인을 비롯한 다수의 순교성인과, 1867년 순교한 송백돌 베드로 등 병인박해 순교복자, 1833년 순교한 황석지 베드로 등 하느님의 종들도 포함되어 있다. 광희문성지는 한국에서 단일 성지로서는 그 이름이 알려진 가장 많은 순교자들 794위의 시신과 직간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성지이다. 또한 이곳의 아리랑고개는 속칭 송장고개라고도 불리는데 그 수많은 순교자들의 거룩한 영혼이 이 세상과 작별하고 하늘로 오르던 고개라는 것도 살필 수 있다.

 

광희문 밖 카다콤바에서 피어나는 순교영성  여러 어려움을 극복하고 마침내 광희문성지에 순교자현양관이 세워지자 많은 순례자들이 순례하고 기도하며 미사를 봉헌하고 있다. 광희문 주변 외교인 주민들이 하나둘씩 모여 와 그들의 손에 떡과 과일을, 철물을 만드는 분은 호미, 낫 같은 소박한 작은 선물들을 들고 순교자현양관 안으로 들어오곤 한다. 성모상 앞에 그 선물들을 내려놓고 두 손 모아 열심히 기도하는 모습을 보게 된다. 이제 이곳 광희문성지는 더 이상 죽은 이들만의 공간이 아니라, 살아 있는 우리와 천상의 순교자들이 서로 교류하고 공감하는 영적 소통의 광장이 되고 있다.


이곳은 더 이상 깜깜한 지하의 고통스런 울부짖음이 가득 찬 비통한 지하 무덤이 아니라, 하늘에서 내려오는 따스한 은총과 축복의 햇살을 받으면서 죽은 이와 산 이가 기도하는 속에 일치하며 신자와 비신자가 하나로 어우러지는 참된 부활의 현장이 되고 있다.


우리는 광희문 밖에 버려지고 묻힌 거룩한 신앙선조들의 순교 영성을 되살리는 지상의 카타콤바(catacomb)로 광희문성지를 개발하여 오늘의 작은 광희문 순교자 현양관이 건립되었고 계속 순교자 영성을 현양하는 데 매진할 것이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모바일용 요약 설명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광희문은 장충단과 한강 사이의 수구문(水口門)으로 본래 서소문과 함께 도성 안의 시체를 성 밖으로 운반하던 곳이었습니다. 그런 뜻에서 시구문(屍口門)으로도 불린 광희문은 천주교인에게는 생(生)과 사(死)의 갈림길이었습니다. 계속되는 박해로 서울과 수원, 용인 등 인근 지역의 교우들을 도성 안으로 끌려와 이루 말할 수 없는 가혹한 고문 속에서 배교를 강요당하다가 끝내 이를 거부함으로써 가차없이 치명의 길을 가야 했습니다. 도성 안에서 참수 치명한 순교자들의 시신은 짐짝보다도 못한 취급을 받으며 이곳을 통해 내다 버려졌습니다. 서울대교구는 광희문의 역사적 · 교회사적 가치를 지키고자 2014년 8월 광희문 앞에 순교현양관을 설치하고 한정관 바오로 신부를 초대 성지담당 신부로 임명하였다.
미사시간 안내
미사시간 안내
미사구분 요일 시간 기타사항
주일미사 15:00  성지미사 (14:30 묵주기도후)
평일미사 15:00  성지미사 (14:30 묵주기도후)
15:00  성지미사 (14:30 묵주기도후)

* 미사시간이 변동될 수 있으니 성지나 관련기관으로 전화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