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가 게시판

제목 [생활성가] 2024 7월 모란 마리아 - 못 (with 권기연 율리안나)
작성자모란 쪽지 캡슐 작성일2024-07-10 조회수45 추천수0 반대(0) 신고

 

 

 

 

 

안녕하세요. 모란 마리아 입니다.
저의 3번째 싱글은 권기연 율리안나와 함께한 '못' 입니다. 누구에게나, 아픈 상처가 있습니다.
기억하고싶지않을 만큼 아픈 못을 품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저 역시 그렇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아버지의 힘으로 그 못을 빼낼 수 있고 흔적으로 남은 못자리를 아버지의 사랑으로 채워나갈 수 있습니다. 
이 곡에, 많은 기도를 담았습니다. 부디, 치유가 되면 좋겠습니다.



( 마리아의 음악일기 YOUTUBE 채널)

'못' - 모란 & 권기연 감상하기

 

 

'못'


가슴속에 품고 있던
나의 '못'

박힌 상처가 없어진다고 해도
지울 수 없는 흔적이 되어 버린
나의 '못자국'

그 '못자리'를 채울 수 있는
유일한 나의 아버지

그대의 '못자국'과
아무리 애를 써도 벗어날 수 없었던
지난 날의 '아픈 상처' 와 기억을
아버지의 힘으로 이겨내고, 아버지의 사랑으로
채워 나갈 수 있기를 바라며 ..


(Credit)

Composed by 모란 마리아
Lyrics by 모란 마리아
Piano by 장영준
Recorded by 떨기나무스튜디오
Mixed by 남승원 안드레아 @Starry_Sound
Mastered by 남승원 안드레아 @Starry_Sound
Album cover by 이연수 안젤라

* Vocal by 권기연 율리안나




(가사)


내게 남겨진
지워지지 않는
가슴에 박힌 못 하나가
날 감싸 안네

아버지의 눈빛이
나를 감싸네
나의 못자국을 바라보네
어루만지네

아무리 노력해도
아무리 애를 써도
나에게 남겨진
실패라는 말

아무리 매달려도
아무리 다짐을 해봐도
가슴에 박힌 못 하나가

상처로 남아서
상처로 남아서
빼내고 싶어도
더 깊숙이 박혀만 가네

아버지 도와주소서
그 고통 덜어주소서
당신의 사랑으로
그 못자리를 채워주소서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생활성가 #모란마리아 #권기연 #성가 #CCM #찬양 #못 #가톨릭성가 #찬양 #치유 #catholic #천주교 #권기연율리안나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