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 복되신 동정 마리아 공통

2018년 5월 1일 화요일

[(백) 노동자 성 요셉]

굿뉴스 추천 성가

굿뉴스 추천 성가
입당 성가 44번 평화를 주옵소서 영성체 성가 152번 오 지극한 신비여
예물준비 성가 210번 나의 생명 드리니 160번 하느님의 어린양
332번 봉헌 500번 평화의 하느님
파견 성가 245번 맑은 하늘 오월은

요셉 성인은 성모 마리아의 배필이며, 예수님의 양아버지이다. 목수로 일한 성인은 오늘날 노동자의 수호자로 공경받고 있다. 요셉은 의로운 사람이었다(마태 1,19 참조). 그는 꿈에서 하느님의 계시를 받고서 마리아를 아내로 맞아들이고, 아기 예수와 그 어머니 마리아를 보호하려고 멀리 이집트까지 피해 갔다. 1955년 비오 12세 교황은 해마다 5월 1일을 ‘노동자 성 요셉’의 기념일로 지내도록 선포하였다.

입당송

시편 128(127),1-2
행복하여라, 주님을 경외하는 사람, 그분의 길을 걷는 모든 사람! 네 손으로 벌어 네가 먹으리니, 너는 행복하여라, 너는 복을 받으리라. 알렐루야.

본기도

만물을 창조하신 하느님,
인류에게 노동을 통하여 창조 사업에 협력하게 하셨으니
자비를 베푸시어
저희가 복된 요셉의 모범을 따르고 그 보호를 받아
하느님께서 맡기신 일을 완수하고
약속하신 상급을 받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하느님께서는 창조하여 만드시던 일을 모두 마치시고 이렛날에 쉬신다(제1독서). 예수님께서 고향의 회당에서 가르치시자, 사람들은 목수의 아들이 어디서 지혜와 기적의 힘을 얻었을까 놀라며 못마땅하게 여긴다(복음).

제1독서

<땅을 가득 채우고 지배하여라.>

▥ 창세기의 말씀입니다. 1,26─2,3
26 하느님께서 말씀하셨다.
“우리와 비슷하게 우리 모습으로 사람을 만들자.
그래서 그가 바다의 물고기와 하늘의 새와 집짐승과
온갖 들짐승과 땅을 기어 다니는 온갖 것을 다스리게 하자.”
27 하느님께서는 이렇게 당신의 모습으로 사람을 창조하셨다.
하느님의 모습으로 사람을 창조하시되
남자와 여자로 그들을 창조하셨다.
28 하느님께서 그들에게 복을 내리며 말씀하셨다.
“자식을 많이 낳고 번성하여 땅을 가득 채우고 지배하여라.
그리고 바다의 물고기와 하늘의 새와
땅을 기어 다니는 온갖 생물을 다스려라.”
29 하느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이제 내가 온 땅 위에서 씨를 맺는 모든 풀과
씨 있는 모든 과일나무를 너희에게 준다.
이것이 너희의 양식이 될 것이다.
30 땅의 모든 짐승과 하늘의 모든 새와
땅을 기어 다니는 모든 생물에게는
온갖 푸른 풀을 양식으로 준다.” 하시자,
그대로 되었다.
31 하느님께서 보시니 손수 만드신 모든 것이 참 좋았다.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엿샛날이 지났다.
2,1 이렇게 하늘과 땅과 그 안의 모든 것이 이루어졌다.
2 하느님께서는 하시던 일을 이렛날에 다 이루셨다.
그분께서는 하시던 일을 모두 마치시고 이렛날에 쉬셨다.
3 하느님께서 이렛날에 복을 내리시고 그날을 거룩하게 하셨다.
하느님께서 창조하여 만드시던 일을 모두 마치시고
그날에 쉬셨기 때문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또는>

<무슨 일을 하든지, 사람이 아니라 주님을 위하여 하듯이 진심으로 하십시오.>

▥ 사도 바오로의 콜로새서 말씀입니다. 3,14-15.17.23-24
형제 여러분, 14 모든 것 위에 사랑을 입으십시오.
사랑은 완전하게 묶어 주는 끈입니다.
15 그리스도의 평화가 여러분의 마음을 다스리게 하십시오.
여러분은 또한 한 몸 안에서 이 평화를 누리도록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감사하는 사람이 되십시오.
17 말이든 행동이든 무엇이나 주 예수님의 이름으로 하면서,
그분을 통하여 하느님 아버지께 감사를 드리십시오.
23 무슨 일을 하든지,
사람이 아니라 주님을 위하여 하듯이
진심으로 하십시오.
24 주님에게서 상속 재산을 상으로 받는다는 것을 알아 두십시오.
여러분은 주 그리스도의 종이 되십시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90(89),2.3-4.12-13.14와 16(◎ 17ㄷ 참조)
◎ 주님, 저희 손이 하는 일에 힘을 실어 주소서.
또는
◎ 알렐루야.
○ 산들이 솟기 전에, 땅이며 누리가 생기기 전에, 영원에서 영원까지 당신은 하느님이시옵니다. ◎
○ 인간을 먼지로 돌아가게 하시며 당신은 말씀하시나이다. “사람들아, 돌아가라.” 천 년도 당신 눈에는 지나간 어제 같고, 한 토막 밤과도 같사옵니다. ◎
○ 저희 날수를 헤아리도록 가르치소서. 저희 마음이 슬기를 얻으리이다. 돌아오소서, 주님, 언제까지리이까? 당신 종들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
○ 아침에 당신 자애로 저희를 채워 주소서. 저희는 날마다 기뻐하고 즐거워하리이다. 당신 하신 일을 당신 종들에게, 당신 영광을 그 자손들 위에 드러내소서. ◎

복음 환호송

시편 68(67),20
◎ 알렐루야.
○ 주님은 날마다 찬미받으소서. 우리 짐을 지시는 하느님은 우리 구원이시다.
◎ 알렐루야.

복음

<저 사람은 목수의 아들이 아닌가?>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3,54-58
그때에 54 예수님께서 고향에 가시어 회당에서 사람들을 가르치셨다.
그러자 그들은 놀라서 이렇게 말하였다.
“저 사람이 어디서 저런 지혜와 기적의 힘을 얻었을까?
55 저 사람은 목수의 아들이 아닌가? 그의 어머니는 마리아라고 하지 않나?
그리고 그의 형제들은 야고보, 요셉, 시몬, 유다가 아닌가?
56 그의 누이들도 모두 우리와 함께 살고 있지 않는가?
그런데 저 사람이 어디서 저 모든 것을 얻었지?”
57 그러면서 그들은 그분을 못마땅하게 여겼다.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예언자는 어디에서나 존경받지만
고향과 집안에서만은 존경받지 못한다.”
58 그리고 그들이 믿지 않으므로
그곳에서는 기적을 많이 일으키지 않으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온갖 자비의 근원이신 하느님,
복된 요셉을 기리며 하느님께 봉헌하는 저희의 제물을 굽어보시고
이 제사로 하느님께 간청하는 저희를 자비로이 보호하여 주소서.
우리 주 …….

감사송

<요셉 성인의 사명>

거룩하신 아버지,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주 하느님,
언제나 어디서나 아버지께 감사함이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저희는 특히 복된 요셉의 대축일에
아버지를 마땅히 찬송하고 찬양하며 찬미하나이다.
아버지께서는 의로운 요셉을
하느님의 어머니 동정 마리아의 배필로 삼으시고
충실하고 지혜로운 종 요셉을 성가정의 가장으로 세우시어
성령으로 잉태되신 성자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보살피게 하셨나이다.
그리스도를 통하여 천사들이 주님의 위엄을 찬미하고
주품천사들이 흠숭하며
권품천사들이 두려워하고
하늘 위 하늘의 능품천사들과 복된 세라핌이
다 함께 예배하며 환호하오니
저희도 그들과 소리를 모아 삼가 주님을 찬양하나이다.

영성체송

콜로 3,17 참조
말이든 행동이든 무엇이나 주님의 이름으로 하고, 하느님께 감사를 드려라. 알렐루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저희가 천상 진미를 받아 모시고 간절히 비오니
복된 요셉의 모범을 따라
마음에 새긴 주님의 사랑을 증언하고
영원한 참평화를 누리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은 예수님께서 모처럼 고향에 가시어 회당에서 가르치시는 장면입니다. 마을 사람들은 예수님의 지혜와 기적의 힘에 놀라면서도, 이를 못마땅하게 여깁니다. 만일 어떤 낯선 사람이 권위 있고 지혜롭게 말을 한다면, 마을 사람들은 그를 예언자로 받아들였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예수님의 가문과 예수님의 어린 시절을 잘 안다는 이유로 예수님께서 메시아이심을 인정하지 않은 것입니다.
세상은 사람을 겉모습만 보고 판단합니다. 그러다 보니 자신을 과시하려고 안간힘을 기울이지 않습니까? 학력이나 경력마저 부풀립니다. 그럴수록 우리는 하느님과 이웃 앞에서 늘 떳떳하고 한결같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내면에서 나오는 자신감에 넘치는 생활을 해야 하겠습니다.
오늘은 성모님의 배필이신 요셉 성인이 노동을 한 것을 기억하는 날입니다. 인간적으로 보면 요셉 성인처럼 힘들게 살았던 사람도 없을 것입니다. 성모 마리아의 남편이었기에 동정을 지켜야만 하지 않았습니까? 혼인하지 않은 채 동정을 지키며 사는 것은 또 다른 문제입니다. 그러나 가정을 꾸려 나가면서 동정 생활을 하는 데는 참으로 큰 희생이 따랐을 것입니다.
어떤 의미에서 요셉 성인은 매우 위대하면서도 철저히 뒤에 숨어서 우리를 도와주는 성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 요셉 성인에게 배울 것은 실로 많기만 합니다. 특히 뒤에서 말없이 일하는 요셉 성인의 겸손한 모습을 더욱 닮아야 하겠습니다. (김준철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