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목록

구분 성인명     축일 신분 지역명 검색
알베르토(대)(11.15)

알베르토(대)(11.15) 기본정보 [기본정보] [사진/그림] [자료실] 인쇄

성인명, 축일, 성인구분, 신분, 활동지역, 활동연도, 같은이름 목록
성인명 알베르토(대) (Albert the Great)
축일 11월 15일
성인구분 성인
신분 주교, 교회학자
활동지역
활동연도 1200-1280년
같은이름 알버트, 알베르또, 알베르뚜스, 알베르투스, 앨버트
성인 기본정보

   성 알베르투스(Albertus, 또는 알베르토)는 독일 남부 슈바벤(Schwaben) 지방에 있는 도나우 강가의 작은 도시인 라우잉겐(Lauingen)에서 그 지방 관리의 아들로 태어났다. 1223년 이탈리아의 파도바(Padova) 대학에서 법률을 전공하던 그는 당시 도미니코회 총장이었던 복자 작센의 요르단(Jordan, 2월 13일)을 통해 성소를 깨닫고 가족의 온갖 반대에도 불구하고 독일의 도미니코회에 입회했다. 쾰른(Koln)에서 수련 기간을 보내고 신학을 전공한 성 알베르투스는 1220년대 말 힐데스하임(Hildesheim)을 비롯하여 프라이부르크(Freiburg), 레겐스부르크(Regensburg) 그리고 스트라스부르(Strasbourg)의 도미니코회 수도원에서 신학을 강의했다. 쾰른으로 돌아올 즈음 그의 지식과 강의에 대한 명성은 날로 치솟고 있었다.

   1243년 혹은 1244년에 파리 대학에서 교수 자격을 획득한 그는 1245년부터 파리 대학의 교수로 강의하였다. 이 시기 그의 제자로는 훗날 위대한 신학자가 된 성 토마스 데 아퀴노(Thomas de Aquino, 1월 28일)가 있었다. 그는 성 토마스의 천재성을 일찍 알아보고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토마스는 지적으로 나의 좋은 동료이자 친구이다.” 이말 그대로 성 토마스 데 아퀴노는 1274년 선종할 때까지 그와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동료로 지냈다. 여러 수도회 대학과 파리 대학에서 성경과 신학을 강의하던 그는 1248년 도미니코회가 쾰른에 ‘수도회 대학’(Studium Generale)을 설립할 때 초대학장으로 임명되었다. 여기서 그는 신학뿐만 아니라 철학으로 강의 영역을 넓혀갔다. 철학과 교수로서 그는 전공자들을 위한 각종 주해서를 학생과 교수에게 제공하는 등 왕성한 학문 활동을 전개했고, 동시에 “아리스토텔레스 전집”(Corpus Aristotelicum)의 강의와 체계적 주석에도 큰 공을 들였다.

   1254년에 성 알베르투스는 독일 관구의 관구장으로 임명되어 로마에 갔는데, 그곳에서 생타무르(Saint-Amour)의 빌리암(William)의 공격에 대항해 탁발 수도회를 옹호하는데 진력하였다. 빌리암은 그 후 교황 알렉산데르 4세(Alexander IV)에 의해 단죄되었다. 그는 로마에 머무는 동안 교황의 신학 고문으로서 봉사했다. 성 알베르투스는 1257년 관구장직을 사임하고 학업에 전념하다가 1259년 타렌타시아의 베드로(Petrus)와 성 토마스 데 아퀴노와 더불어 도미니코회의 새로운 교과 과정을 작성하였다. 1260년 그의 소망에 반해 레겐스부르크의 주교로 임명되었으나 2년 만에 사임하고 쾰른으로 돌아와 제자들을 가르치며 저술 활동에 전념했다. 그는 1274년의 리옹(Lyon) 공의회에서 크게 활약했는데, 특히 로마와 그리스 교회의 일치에 공헌하였다. 그는 또한 1277년 파리의 스테파누스 탕피엘 주교와 그 대학의 신학자들에게 대항하여 성 토마스 데 아퀴노와 그의 입장을 옹호한 사건으로도 유명하다.

   1280년 11월 15일 쾰른의 도미니코회 수도원에서 선종한 성 알베르투스는 현재 쾰른의 성 안드레아 성당 지하 묘지에 안치되어 있다. 살아생전 성 알베르투스는 소위 만물 박사로 통한 듯하다. 그의 저서에는 성경과 신학은 물론 설교학, 논리학, 형이상학, 윤리학, 물리학까지 두루 섭렵한 논문들이 많이 있고, 관심 분야 또한 천문학, 화학, 생물학, 동물학, 지리학, 지질학 그리고 식물학까지 확대되었다. 그러나 그는 특히 인간 이성의 자율성과 감각-경험으로 얻는 지식의 유효성 및 조직 신학에서 아리스토텔레스 철학의 가치 확립 등에서 더욱 돋보였다. 그의 제자인 성 토마스 데 아퀴노는 이런 종합을 완성한 신학자이다. 이렇듯 당시 모든 학문을 섭렵한 그는 ‘보편적 박사’(Doctor universalis)라고 불렸으며, 그의 학문 영역이 방대하다 하여 이름 앞에 ‘위대한’ 또는 ‘큰’(大)이라는 뜻의 ‘마뉴스’(Magnus)라는 칭호가 붙여졌다. 성 대 알베르투스는 1622년 교황 그레고리우스 15세(Gregorius XV)에 의해 복자품에 올랐고, 1931년 교황 비오 11세(Pius XI)에 의해 교회 학자 칭호와 더불어 성인품에 올랐다. 그는 특히 자연 과학자들의 수호성인으로 공경을 받고 있다.

참고자료

  • 김정진 편역, 가톨릭 성인전(하) - '성 대 알베르토 주교 학자', 서울(가톨릭출판사), 2004년, 133-135쪽.
  • 한국가톨릭대사전편찬위원회 편, 한국가톨릭대사전 제8권 - '알베르토', 서울(한국교회사연구소), 2001년, 5863-5865쪽.
  • L. 폴리 저, 이성배 역, 매일의 성인, '성알베르토 주교 학자', 서울(성바오로), 2002년, 289-290쪽.

사진/그림

자료실

성인 게시판
번호 성인명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추천수
4 [알베르토(대)( ...] 성인 이름에 담긴 뜻: 알베르토(Albert) 주호식 2021/02/20 39 0
3 [알베르토(대)( ...] 그리스도교 철학자: 성 대 알베르토|2| 주호식 2013/07/01 637 1
2 [알베르토(대)( ...] 성 대 알베르토 주교: 위대한 교회학자로 명성 떨쳐 주호식 2011/12/19 555 0
1 [알베르토(대)( ...] 성 대 알베르토 주교 학자 독서기도|1| 주호식 2006/03/10 1117 0
검색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