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티칸공의회문헌

검색 (목차 또는 내용) 검색
오늘의 검색어 :   가정 ,   계시헌장 ,   공의회 ,   교회헌장 ,   기쁨과 희망 ,   전례 ,   계시 ,   복음화 ,   사목헌장 ,   가톨릭
교회 교리서

서론

[종교자유선언] 1. 인간 존엄성(Dignitatis Humanae)을 사람들은 이 시대에 날로 더욱 깊이 깨닫게 되었다.1) 그리하여 강제를 받지 않고 의무를 자각하여 자신의 판단에 따라 행동하며, 책임 있는 자유를 누리고 행사하여야 한다고 요구하는 사람들의 수가 늘어나고 있다. 마찬가지로, 개인이나 단체의 정당자유가 제한되지 않도록 공권력에 대한 법적 한계를 요구하고 있다. 인간 사회의 이러한 자유 요구는 주로 인간 정신의 가치, 특히 사회 안의 자유로운 종교 실천과 관련되어 있다. 이 바티칸 공의회는 사람들의 이러한 열망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 그 열망이 진리정의에 온전히 부합한다는 것을 선언하고자 한다. 공의회는 이를 위하여 교회의 거룩한 전통과 교리자세히 살펴, 거기에서 언제나 옛것과 조화를 이루는 새것을 이끌어 낸다.
먼저, 거룩한 공의회인간하느님을 섬김으로써 그리스도 안에서 구원받고 행복해질 수 있는 길을 하느님께서 직접 인류에게 알려 주셨음을 천명한다. 우리는 이 유일한 참종교가 보편되고 사도로부터 이어 오는 교회 안에 있음을 믿는다. 주 예수님께서는 사도들에게 “너희는 가서 모든 민족들을 제자로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그들에게 세례를 주고, 내가 너희에게 명령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여라.”(마태 28,19-20) 하고 말씀하시면서 이 종교를 모든 사람에게 전파할 임무를 교회에 맡기셨다. 한편 모든 사람은 진리, 특히 하느님과 그분의 교회에 관한 진리를 탐구하며, 깨달은 그 진리를 받아들이고 지켜야 한다.
아울러 거룩한 공의회는 이 의무가 인간 양심에 다가가 그 양심을 사로잡고, 인간 정신에 부드럽고 힘차게 파고드는 진리는 오로지 진리 그 자체의 힘으로 드러날 뿐이라고 천명한다. 인간하느님경배할 의무를 다하고자 요구하는 종교 자유는 시민 사회에서 어떠한 강압도 받지 않는 자유와 관련되므로, 참종교와 그리스도의 유일한 교회에 대한 개인과 사회도덕적 의무에 관한 가톨릭의 전통 교리는 온전히 보존된다. 더 나아가 공의회는 이 종교 자유를 다루면서 결코 침해할 수 없는 인간의 권리와 사회의 법적 질서에 관한 최근 교황들의 가르침을 펼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