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 천주의 성모 마리아

2018년 1월 6일 토요일

[(백) 주님 공현 전 토요일]

굿뉴스 추천 성가

굿뉴스 추천 성가
입당 성가 103번 오늘 아기 예수 영성체 성가 174번 사랑의 신비
예물준비 성가 215번 영원하신 성부 165번 주의 잔치
510번 주님께 올리는 기도 155번 우리 주 예수
파견 성가 237번 주 예수 어머니

입당송

갈라 4,4-5 참조
하느님은 당신 아드님을 보내시어 여인에게서 태어나게 하시고, 우리를 하느님의 자녀로 삼으셨네.

본기도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하느님,
외아드님께서 이 세상에 오시어 새로운 빛을 비추시고
동정녀 몸에서 저희와 같은 사람으로 태어나셨으니
저희도 그 은총의 나라에 들어가게 하소서.
성자께서는 성부와 …….

말씀의 초대

요한 사도는, 예수님께서 하느님의 아드님이심을 증언하시는 분은 성령이신데, 그 증언은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셨다는 것이라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요르단에서 요한에게 세례를 받으시고, 성령께서 비둘기처럼 당신께 내려오시는 것을 보신다(복음).

제1독서

<성령과 물과 피>

▥ 요한 1서의 말씀입니다. 5,5-13
사랑하는 여러분, 5 세상을 이기는 사람은 누구입니까?
예수님께서 하느님의 아드님이심을 믿는 사람이 아닙니까?
6 그분께서 바로 물과 피를 통하여 세상에 오신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물만이 아니라 물과 피로써 오신 것입니다.
이것을 증언하시는 분은 성령이십니다. 성령은 곧 진리이십니다.
7 그래서 증언하는 것이 셋입니다.
8 성령과 물과 피인데, 이 셋은 하나로 모아집니다.
9 우리가 사람들의 증언을 받아들인다면,

하느님의 증언은 더욱 중대하지 않습니까? 그것이 하느님의 증언이기 때문입니다.
바로 하느님께서 당신 아드님에 관하여 친히 증언해 주셨습니다.
10 하느님의 아드님을 믿는 사람은 이 증언을 자신 안에 간직하고 있습니다.
하느님을 믿지 않는 자는 하느님을 거짓말쟁이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하느님께서 당신의 아드님에 관하여 하신 증언을 믿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11 그 증언은 이렇습니다.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셨고
그 생명이 당신 아드님에게 있다는 것입니다.
12 아드님을 모시고 있는 사람은 그 생명을 지니고 있고,
하느님의 아드님을 모시고 있지 않는 사람은 그 생명을 지니고 있지 않습니다.
13 내가 여러분에게,
곧 하느님의 아드님의 이름을 믿는 이들에게 이 글을 쓰는 까닭은,
여러분이 영원한 생명을 지니고 있음을 알게 하려는 것입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47(146─147),12-13.14-15.19-20ㄱㄴ(◎ 12ㄱ)
◎ 예루살렘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또는
◎ 알렐루야.
○ 예루살렘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시온아, 네 하느님을 찬양하여라. 그분은 네 성문의 빗장을 튼튼하게 하시고, 네 안에 사는 아들들에게 복을 내리신다. ◎
○ 주님은 네 강토에 평화를 주시고, 기름진 밀로 너를 배불리신다. 당신 말씀 세상에 보내시니, 그 말씀 빠르게도 달려가네. ◎
○ 주님은 당신 말씀 야곱에게, 규칙과 계명 이스라엘에게 알리신다. 어느 민족에게 이같이 하셨던가? 그들은 계명을 알지 못하네. ◎

복음 환호송

마르 9,7 참조
◎ 알렐루야.
○ 하늘이 열리고 하느님 아버지의 목소리가 들려왔네. 이는 내가 사랑하는 아들이니 너희는 그의 말을 들어라.
◎ 알렐루야.

복음

<너는 내가 사랑하는 아들,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이다.>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7-11
그때에 요한은 7 이렇게 선포하였다.
“나보다 더 큰 능력을 지니신 분이 내 뒤에 오신다.
나는 몸을 굽혀 그분의 신발 끈을 풀어 드릴 자격조차 없다.
8 나는 너희에게 물로 세례를 주었지만,
그분께서는 너희에게 성령으로 세례를 주실 것이다.”
9 그 무렵에 예수님께서 갈릴래아 나자렛에서 오시어,
요르단에서 요한에게 세례를 받으셨다.
10 그리고 물에서 올라오신 예수님께서는
곧 하늘이 갈라지며 성령께서 비둘기처럼 당신께 내려오시는 것을 보셨다.
11 이어 하늘에서 소리가 들려왔다.
“너는 내가 사랑하는 아들,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또는>

<아담의 아들이시며 하느님의 아들이신 예수님의 족보>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3,23-38
23 예수님께서는 서른 살쯤에 활동을 시작하셨는데,
사람들은 그분을 요셉의 아들로 여겼다.
요셉은 엘리의 아들, 24 엘리는 마탓의 아들, 마탓은 레위의 아들,
레위는 멜키의 아들, 멜키는 얀나이의 아들, 얀나이는 요셉의 아들,
25 요셉은 마티트야의 아들, 마티트야는 아모츠의 아들,
아모츠는 나훔의 아들, 나훔은 헤슬리의 아들, 헤슬리는 나깨의 아들,
26 나깨는 마핫의 아들, 마핫은 마티트야의 아들, 마티트야는 시므이의 아들,
시므이는 요섹의 아들, 요섹은 요다의 아들,
27 요다는 요하난의 아들, 요하난은 레사의 아들,
레사는 즈루빠벨의 아들, 즈루빠벨은 스알티엘의 아들, 스알티엘은 네리의 아들,
28 네리는 멜키의 아들, 멜키는 아띠의 아들, 아띠는 코삼의 아들,
코삼은 엘마담의 아들, 엘마담은 에르의 아들,
29 에르는 여호수아의 아들, 여호수아는 엘리에제르의 아들,
엘리에제르는 요림의 아들, 요림은 마탓의 아들, 마탓은 레위의 아들,
30 레위는 시메온의 아들, 시메온은 유다의 아들, 유다는 요셉의 아들,
요셉은 요남의 아들, 요남은 엘리야킴의 아들,
31 엘리야킴은 멜레아의 아들, 멜레아는 멘나의 아들,
멘나는 마타타의 아들, 마타타는 나탄의 아들, 나탄은 다윗의 아들,
32 다윗은 이사이의 아들, 이사이는 오벳의 아들, 오벳은 보아즈의 아들,
보아즈는 살라의 아들, 살라는 나흐손의 아들,
33 나흐손은 암미나답의 아들, 암미나답은 아드민의 아들,
아드민은 아르니의 아들, 아르니는 헤츠론의 아들,
헤츠론은 페레츠의 아들, 페레츠는 유다의 아들,
34 유다는 야곱의 아들, 야곱은 이사악의 아들, 이사악은 아브라함의 아들,
아브라함은 테라의 아들, 테라는 나호르의 아들,
35 나호르는 스룩의 아들, 스룩은 르우의 아들,
르우는 펠렉의 아들, 펠렉은 에베르의 아들, 에베르는 셀라의 아들,
36 셀라는 케난의 아들, 케난은 아르팍삿의 아들, 아르팍삿은 셈의 아들,
셈은 노아의 아들, 노아는 라멕의 아들,
37 라멕은 므투셀라의 아들, 므투셀라는 에녹의 아들, 에녹은 예렛의 아들,
예렛은 마할랄엘의 아들, 마할랄엘은 케난의 아들,
38 케난은 에노스의 아들, 에노스는 셋의 아들, 셋은 아담의 아들,
아담은 하느님의 아들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하느님,
저희에게 참된 믿음과 평화를 주셨으니
저희가 예물을 바쳐 지극히 높으신 하느님을 합당히 공경하고
거룩한 제사에 참여하여 온 마음으로 이 신비와 하나 되게 하소서.
우리 주 …….

감사송

<주님 성탄 감사송 2 : 강생으로 온 세상이 새로워짐>

거룩하신 아버지,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주 하느님,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언제나 어디서나 아버지께 감사함이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그리스도의 신비로운 성탄을 경축하는 오늘
보이지 않는 하느님께서 보이는 인간으로 나타나시고
영원하신 분께서 이제는 이 세상에 들어오셨나이다.
그분께서는 타락한 만물을 당신 안에 일으키시어 온전히 회복시키시고
버림받은 인류를 하늘 나라로 다시 불러 주셨나이다.
그러므로 저희도 모든 천사와 함께 주님을 찬미하며
기쁨에 넘쳐 큰 소리로 노래하나이다.

영성체송

요한 1,16 참조
주님의 충만함에서 우리 모두 은총에 은총을 받았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주님의 백성을 온갖 은혜로 다스리시니
오늘도 내일도 자비를 베푸시어
저희가 덧없는 현세에서도 위안을 받고
영원한 세상을 향하여 더욱 힘차게 나아가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예수님의 제자들은 복음을 전할 때마다 “우리로서는 보고 들은 것을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사도 4,20)라고 고백합니다. 내 영혼을 뒤흔들 정도의 기쁜 소식은 누구에겐가 전하지 않고는 배기지 못합니다. 무엇을 ‘증언’한다는 것은 사실을 입증하고 증명하는 것과는 다릅니다. 증언은 삶을 변화시킨 체험을 전하는 것이기에 객관적인 지식이나 정보로는 사람들을 납득시킬 수 없습니다. 증언의 진실과 확실성은 오직 증언하는 사람의 삶의 회심과 놀라운 변화, 그가 어떤 역경에서도 기뻐하고, 이웃에 봉사하며, 하느님께 희망하는 모습 속에서 드러납니다.
요한 사도는, 하느님을 믿는 사람이라면 하느님의 아드님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세상의 죽음과 악을 이기는 영원한 생명을 주셨음을 믿지 않을 수 없음을, 자신의 삶의 증언을 통해 고백하고자 합니다. 증언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때에도 제자들은 실망하지 않고 진리의 성령의 인도를 받아 복음의 기쁨을 누리고, 사람들에게 전하는 데 지치지 않았습니다. 
세례자 요한은 구약에서부터 전해진 하느님의 영원한 생명의 약속이 마침내 예수님을 통하여 이루어지고 있음을 확신했고, 사람들의 칭송에도 자신을 “나는 몸을 굽혀 그분의 신발 끈을 풀어 드릴 자격조차 없다.”라고 낮춥니다. 요한은 예수님께서 세례를 받으실 때 하늘이 갈라지고 성령께서 비둘기처럼 내려오시며 “사랑하는 아들”이라고 하는 증언을 듣습니다. 세례자 요한이 이후 헤로데 앞에서 진리를 증언하며 순교할 수 있었던 것도 바로 이 확신 때문이었습니다. 
나는 어떻게 예수님께서 나의 구원자, 주님이심을 확신하며 살고 있으며, 영원한 생명을 주신 예수님을 내 가족과 이웃에게 어떻게 전하고 있습니까?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