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번호 제목 작성일 작성자 조회수추천수신고
133739 ★이해욱 신부의 {거룩한 내맡김의 영성} [斷想] 19. 하느님의 또 ... |2|  2019-11-09 정민선 2051 0
133738 ★ 창에 찔린 예수 화살에 꽂힌 신부 ★ <들어가기 전에> |2|  2019-11-09 정민선 1842 0
133737 작은만남과 큰만남   2019-11-09 김중애 2740 0
133736 제대가 되시는 예수 성심   2019-11-09 김중애 2090 0
133735 하느님과의 완전한 일치(신비적 결혼1)   2019-11-09 김중애 1870 0
133734 누구나 오해하고 오해를 받습니다   2019-11-09 김중애 1900 0
133733 예측할 수 없는 인생살이에서   2019-11-09 김중애 2221 0
133732 양승국 스테파노, 살레시오회(눈에 보이는 지상 성전 건립도 중요하지만, ...   2019-11-09 김중애 2424 0
133731 빠다킹 신부와 새벽을 열며(2019.11.09)   2019-11-09 김중애 3517 0
133730 2019년 11월 9일[(백) 라테라노 대성전 봉헌 축일]   2019-11-09 김중애 1420 0
133729 아버지의 나라가 오소서! |1|  2019-11-09 김명준 2362 0
133728 성전 정화 -우리가 ‘하느님의 성전’이다- 이수철 프란치스코 성 베네딕 ... |2|  2019-11-09 김명준 4406 0
133727 [ 라테라노 대성전 봉헌 축일] 성전 정화(요한 2,13-22)   2019-11-09 김종업 2490 0
133726 라자로의 부활   2019-11-08 박현희 2191 0
133725 이 세상의 자녀들이 저희끼리 거래하는 데에는 빛의 자녀들보다 영리하다.   2019-11-08 주병순 2350 0
133724 라테라노 대성전 봉헌 축일 |6|  2019-11-08 조재형 98812 0
133723 ★ 연옥 이야기 3. 연옥에서의 놀라운 일들 |1|  2019-11-08 장병찬 2640 0
133722 ◆ 요셉 신부님의 매일 복음 묵상 - 예수님은 내리막길에서만 보인다 |2|  2019-11-08 김현아 6658 0
133720 돈으로도 살 수 없는 행복   2019-11-08 김중애 4022 0
133719 우리 영혼의 집이신 예수 성심   2019-11-08 김중애 2490 0
133718 사악(邪惡) 한 세속   2019-11-08 김중애 2703 0
133717 오상의 성 비오신부님의 묵상기도   2019-11-08 김중애 3331 0
133716 끊임없이 하느님을 선택하라.   2019-11-08 김중애 2400 0
133715 빠다킹 신부와 새벽을 열며(2019.11.08)   2019-11-08 김중애 4116 0
133714 2019년 11월 8일[(녹) 연중 제31주간 금요일]   2019-11-08 김중애 1630 0
133713 아버지의 나라가 오소서!   2019-11-08 김명준 2191 0
133711 참 좋은 ‘주님의 집사執事’가 됩시다 -끊임없는 회개의 삶- 이수철 프 ... |2|  2019-11-08 김명준 4156 0
133709 ■ 지금껏 어쩌면 무늬만 신앙인이었다면 / 연중 제31주간 금요일 |2|  2019-11-08 박윤식 3733 0
133708 연중 제31주간 금요일 |8|  2019-11-07 조재형 92010 0
133707 ◆ 요셉 신부님의 매일 복음 묵상 - 당연하다 여기면 부족해진다 |4|  2019-11-07 김현아 8685 0
맨 처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 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