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티칸공의회문헌

검색 (목차 또는 내용) 검색
오늘의 검색어 :   계시헌장 ,   공의회 ,   교회헌장 ,   사목헌장 ,   사회정의 ,   수도생활 ,   순명 ,   전례헌장 ,   48 ,   계시
교회 교리서

8. 사제들의 형제적 일치와 협력

[사제생활교령] 8. 사제들은 서품을 통하여 사제직의 품계에 세워졌으므로, 모든 사제는 서로 친밀한 성사형제애로 결합되어 있다. 그러나 특별히 자기 주교 아래에서 한 교구에 봉사하도록 배속된 사제들은 그 교구 안에서 하나의 사제단을 형성한다. 그들은 서로 다른 직무를 맡고 있지만, 사람들을 위하여 단일한 사제 교역을 수행하는 것이다. 본당 사목구의 교역 또는 초본당적 교역을 수행하거나, 학문 연구나 교육 활동에 종사하거나, 관할 권위의 승인 아래 유익하다고 여겨지는 곳에서 노동자들의 처지에 동참하여 육체노동을 하거나, 다른 사도직 활동이나 사도직 관련 사업에 종사하거나, 모든 사제는 동일한 활동에 협력하도록 파견된 것이다. 참으로 모든 사제는 그리스도의 몸을 세운다는 하나의 목적을 함께 추구한다. 특히 현대에서 이 일은 복합적인 직무와 새로운 적응을 요구하고 있다. 따라서 교구 사제이든 수도 사제이든 모든 사제가 서로 도와 언제나 진리의 협력자가 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45) 그러므로 모든 사제는 이 사제단의 다른 구성원들과 더불어 각기 사도적 사랑봉사형제애의 특수한 관계를 맺는다. 이는 옛적부터 전례에서 이미 드러나 있다. 서품식에서 참석 사제들이 서품 주교와 함께 새 수품자에게 안수하도록 초대받을 때에, 또 성찬례를 한마음으로 공동 집전할 때에 그렇다. 그러므로 사제들은 각기 자기 동료들과 함께 온갖 협력과 기도사랑의 끈으로 결합되어, 그리스도께서 그들이 완전히 하나가 되기를 바라셨던 그 일치를 드러내 보인다. 그 일치로 세상하느님 아버지께서 아들을 보내셨다는 것을 알게 된다.46)
그러므로 선배 사제들은 후배 사제들을 참으로 형제로서 받아들여, 교역 초기의 소임과 활동에서 그들을 도와주고, 비록 자신과 다르더라도 그들의 생각을 이해하도록 노력하며, 그들의 활동을 호의로 보살펴 주어야 한다. 마찬가지로 후배들도 선배들의 연륜과 경험을 존중하고, 사목 문제에 관하여 그들과 상의하고 기꺼이 협력하여야 한다.
사제는 형제애로 손님 접대를 소홀히 하지 말고,47) 선행과 나눔을 소홀히 하지 말아야 하며,48) 특히 병들고 고통 받는 사제들, 격무에 짓눌리거나 고독한 사제들, 조국에서 추방당하고 박해를 받는 사제들을 보살펴 주어야 한다.49) 또 친히 주님께서 지친 사도들을 부르시어 “너희는 따로 외딴곳으로 가서 좀 쉬어라.”(마르 6,31) 하신 말씀을 기억하고, 정신의 휴식을 위하여 즐겁게 기꺼이 함께 모여야 한다. 더 나아가서, 영적 지적 생활에서 상호 부조를 모색하고, 교역 수행에서 더 잘 협력할 수 있도록 그리고 어쩌다 일어나는 고독의 위험에서 벗어나도록, 사제들 사이에서 어떠한 공동생활 또는 생활 공동체를 장려하여야 한다. 그것은 다양한 인적 사목적 필요에 따라 여러 가지 형태로, 곧 가능한 곳에서는 동거로, 또는 공동 식사로, 또는 적어도 빈번한 정기 회합의 형태로 나타날 수 있다. 또한 사제 단체들도 중시하여 성실하게 발전시켜야 한다. 사제 단체는 관할 교회 권위의 승인을 받은 정관에 따라, 적절하고 타당하게 인정된 생활 규율과 형제적 부조를 통하여, 교역을 수행하는 사제들의 성덕을 높여 주고, 이로써 사제단 전체에 대한 봉사를 그 목적으로 한다.
끝으로, 같은 사제직에서 친교를 이루고 있으므로, 사제들은 어떠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제들에 대한 특별한 책임이 있음을 깨달아야 하며, 그들에게 제때에 도움을 주고, 필요하다면 지혜롭게 충고도 하여야 한다. 그리고 어떠한 일에서 실패한 사제들에 대해서는 언제나 형제애와 넓은 마음으로 돌보아 주며, 그들을 위하여 끊임없이 하느님기도를 바치고, 계속하여 그들의 참형제와 벗이 되어 주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