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 복되신 동정 마리아 신심미사

2018년 8월 24일 금요일

[(홍) 성 바르톨로메오 사도 축일]

굿뉴스 추천 성가

굿뉴스 추천 성가
입당 성가 25번 사랑의 하느님 영성체 성가 174번 사랑의 신비
예물준비 성가 513번 면병과 포도주 158번 구세주예수 그리스도
340번 봉헌 497번 우리를 위하여
파견 성가 290번 복음을 전한 사도들

바르톨로메오 사도는 예수님의 열두 제자 가운데 하나로, 갈릴래아 카나 출신이다. 필립보 사도가 인도하여 예수님의 제자가 된 나타나엘과 동일 인물로 보고 있다(요한 1,45-51 참조). 예수님께서는 그를 참이스라엘 사람이라고 칭찬하셨다. “보라, 저 사람이야말로 참으로 이스라엘 사람이다. 저 사람은 거짓이 없다”(요한 1,47). 교회의 전승에 따르면, 바르톨로메오 사도는 주님께서 승천하신 뒤 인도와 터키로 가서 복음을 전하다가 아르메니아에서 순교하였다.

입당송

시편 96(95),2-3 참조
나날이 선포하여라, 하느님의 구원을. 전하여라, 겨레들에게 그분의 영광을.<대영광송>

본기도

주님,
복된 바르톨로메오 사도가 오롯한 믿음으로 성자를 따르게 하셨으니
저희에게도 굳센 믿음을 주시어
그의 전구로
주님의 교회가 모든 민족들에게 구원의 성사가 되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요한 사도는 천사에게 이끌려 하늘로부터 하느님에게서 내려오는 거룩한 도성 예루살렘을 본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필립보에게 이끌려 온 나타나엘에게, 천사들이 사람의 아들 위에서 오르내리는 것을 보리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그 초석들 위에는 어린양의 열두 사도 이름이 하나씩 적혀 있었습니다.>

▥ 요한 묵시록의 말씀입니다. 21,9ㄴ-14
천사가 나에게 9 말하였습니다.
“이리 오너라. 어린양의 아내가 될 신부를 너에게 보여 주겠다.”
10 이어서 그 천사는 성령께 사로잡힌 나를
크고 높은 산 위로 데리고 가서는,
하늘로부터 하느님에게서 내려오는 거룩한 도성 예루살렘을 보여 주었습니다.
11 그 도성은 하느님의 영광으로 빛나고 있었습니다.
그 광채는 매우 값진 보석 같았고
수정처럼 맑은 벽옥 같았습니다.
12 그 도성에는 크고 높은 성벽과 열두 성문이 있었습니다.
그 열두 성문에는 열두 천사가 지키고 있는데,
이스라엘 자손들의 열두 지파 이름이 하나씩 적혀 있었습니다.
13 동쪽에 성문이 셋, 북쪽에 성문이 셋, 남쪽에 성문이 셋,
서쪽에 성문이 셋 있었습니다.
14 그 도성의 성벽에는 열두 초석이 있는데,
그 위에는 어린양의 열두 사도 이름이 하나씩 적혀 있었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45(144),10-11.12-13ㄱㄴ.17-18(◎ 12 참조)
◎ 주님, 성인들이 당신 나라의 영광을 알리나이다.
○ 주님, 모든 조물이 당신을 찬송하고, 당신께 충실한 이들이 당신을 찬미하나이다. 당신 나라의 영광을 노래하고, 당신의 권능을 이야기하나이다. ◎
○ 당신의 위업과 그 나라의 존귀한 영광, 사람들에게 알리나이다. 당신의 나라는 영원무궁한 나라, 당신의 통치는 모든 세대에 미치나이다. ◎
○ 주님은 가시는 길마다 의로우시고, 하시는 일마다 진실하시네. 주님은 당신을 부르는 모든 이에게, 진실하게 부르는 모든 이에게 가까이 계시네. ◎

복음 환호송

요한 1,49 참조
◎ 알렐루야.
○ 스승님, 당신은 하느님의 아드님, 이스라엘의 임금님이십니다.
◎ 알렐루야.

복음

<보라, 저 사람이야말로 참으로 이스라엘 사람이다. 저 사람은 거짓이 없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45-51
그때에 45 필립보가 나타나엘을 만나 말하였다.
“우리는 모세가 율법에 기록하고 예언자들도 기록한 분을 만났소.
나자렛 출신으로 요셉의 아들 예수라는 분이시오.”
46 나타나엘은 필립보에게,
“나자렛에서 무슨 좋은 것이 나올 수 있겠소?” 하였다.
그러자 필립보가 나타나엘에게 “와서 보시오.” 하고 말하였다.
47 예수님께서는 나타나엘이 당신 쪽으로 오는 것을 보시고
그에 대하여 말씀하셨다.
“보라, 저 사람이야말로 참으로 이스라엘 사람이다.
저 사람은 거짓이 없다.”
48 나타나엘이 예수님께 “저를 어떻게 아십니까?” 하고 물으니,
예수님께서 그에게 “필립보가 너를 부르기 전에,
네가 무화과나무 아래에 있는 것을 내가 보았다.” 하고 대답하셨다.
49 그러자 나타나엘이 예수님께 말하였다.
“스승님, 스승님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십니다.
이스라엘의 임금님이십니다.”
50 예수님께서 나타나엘에게 이르셨다.

“네가 무화과나무 아래에 있는 것을 보았다고 해서 나를 믿느냐?
앞으로 그보다 더 큰 일을 보게 될 것이다.”
51 이어서 그에게 또 말씀하셨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는 하늘이 열리고
하느님의 천사들이 사람의 아들 위에서 오르내리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복된 바르톨로메오 사도 축일을 지내며 주님께 찬미의 제사를 드리오니
그의 전구로 저희를 자애로이 도와주소서.
우리 주 …….

감사송

<사도 감사송 1 : 하느님 백성의 목자인 사도>

거룩하신 아버지,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주 하느님,
언제나 어디서나 아버지께 감사함이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영원한 목자이신 아버지께서는 양 떼를 버려두지 않으시고
끊임없이 보호하며 지켜 주시려고
복된 사도들을 목자로 세우시어
성자를 대리하여 양 떼를 다스리게 하셨나이다.
그러므로 천사와 대천사와 좌품 주품 천사와
하늘의 모든 군대와 함께
저희도 주님의 영광을 찬미하며 끝없이 노래하나이다.

영성체송

루카 22,29-30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내 아버지가 나에게 나라를 주신 것처럼 나도 너희에게 나라를 준다. 너희는 내 나라에서 내 식탁에 앉아 먹고 마시리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저희가 복된 바르톨로메오 사도 축일을 지내며
성체를 모시고 영원한 구원의 보증을 받았으니
현세에서 올바로 살아 미래의 영광에 이르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은 나타나엘의 메시아 신앙 고백에서 그 정점에 이릅니다. “스승님, 스승님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십니다. 이스라엘의 임금님이십니다.” 사랑한다는 것은 생명을 얻고 생명을 주는 것입니다. 그 생명은 예수님의 개인적인 말씀에서 솟아납니다. “나는 너를 알고 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존재하기 전부터 이미 우리를 알고 계셨고 우리를 사랑하셨습니다. 이 때문에 우리는 죽음에서 생명으로 건너갔고, 다른 이들을 사랑하면서 사랑을 통하여 죽음에서 생명으로 건너간다는 사실을 증언합니다.
예수님의 표상과 당신께서 전하시는 메시지는 이런 요한 복음의 중심 문장을 이해하고 동화할 때까지 계속 우리에게 수수께끼로 남을 것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세상을 너무나 사랑하신 나머지 외아들을 내주셨습니다”(요한 3,16 참조). 그런 사랑에 힘입어 그리스도 안에서 사람이신 하느님 그리고 하느님이신 사람을 보여 주십니다.
“사랑하지 않는 사람은 죽음 속에 헤맨다.”라는 교훈적인 문장은 매우 감동적인 표현입니다. 사랑하는 사람만이 참으로 사는 것입니다. 자기 자신에서 벗어나 자신의 관심거리와 필요한 것을 물리치며, 고통받는 이들, 곧 궁핍한 이, 나약한 이나 소외된 이를 도와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사람만이 사람들이 친절하지도 않고 교육받지 못하고, 겸손하지도 합당하지도 그리고 합리적이지 않더라도 모두를 반갑게 맞아들일 수 있습니다. (안봉환 스테파노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