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교리서 DOCTRINE

가톨릭 교리서

검색 (목차 또는 내용) 검색

제 1 편 신앙 고백

교회 교리서
제 2 부 그리스도교 신앙 고백 제 3 장 성령을 믿나이다 제9절 “거룩하고 보편된 교회와 모든 성인의 통공을 믿나이다”
교회 교리서

제5단락 모든 성인의 통공

946 사도신경은 ‘거룩하고 보편된 교회’를 고백한 다음에 ‘모든 성인의 통공’을 고백한다. 어떤 면에서 이 구절은 앞 구절을 명확하게 해 주는 것이다. “교회란 모든 성도공동체가 아니고 무엇이란 말인가-”505) 모든 성도친교가 바로 교회이다.
947 “모든 신자가 한 몸을 이루기 때문에 각자의 선은 모두에게 전달된다.……그러므로 교회 안에는 선의 공유가 존재한다고 믿어야 한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지체는 머리이신 그리스도이시다. 따라서 그리스도모든 선이 지체들에게 전달되며, 이러한 전달은 교회성사들을 통하여 이루어진다.”506) “이 교회를 다스리시는 ‘하나’이신 성령께서 교회가 받은 모든 것을 공동의 자산이 되게 하신다.”507)
948 그러므로 ‘모든 성인의 통공’이라는 말은 다음과 같이 서로 밀접하게 연결된 두 가지 의미를 지니게 된다. 곧 ‘거룩한 것들(sancta)의 공유’와 ‘거룩한 사람들(sancti) 사이의 친교’가 그것이다.
대부분의 동방 전례에서는 집전 사제영성체 전에 성체를 들어 올리면서 “거룩한 것들은 거룩한 사람들에게!”(Sancta sanctis!)라고 선포한다. 신자들(sancti)은 그리스도의 몸과 피(sancta)로 양육되어 성령친교(Communio 그리스 말로 Koinonia)를 이루며 성장하고 이를 세상에 더욱 널리 전하게 된다.

I. 영적 자산의 공유

949 초기 예루살렘 공동체에서 제자들은 “사도들의 가르침을 받고 친교를 이루며 빵을 떼어 나누고 기도하는 일에 전념하였다”(사도 2,42).
신앙의 공유. 신자들의 신앙사도들에게서 받은 교회신앙이며, 나눔으로써 풍부해지는 생명의 보화이다.
950 성사의 공유. “모든 성사의 효과는 신자 전체의 것이다. 성사들, 특히 사람들이 교회로 들어오는 문과 같은 세례성사는 모두를 서로 묶어 주고 또 예수 그리스도께 결합시키는 거룩한 끈과 같은 것이기 때문이다. 교부들의 신경 풀이에서는, 모든 성인의 통공성사의 공유로 이해하고 있다.……성사는 우리를 하느님과 결합시켜 주므로, 모든 성사친교성사라 할 수 있다.……그러나 이러한 친교를 완성시키는 주된 성사성체성사이므로 친교성사라는 말은 성체성사에 더 적합하다.”508)
951 은사의 공유. 교회친교 안에서 성령께서는 교회의 건설을 위하여 “모든 계층의 신자들에게 특별한 은총도 나누어 주신다.”509) “하느님께서 각 사람에게 공동선을 위하여 성령을 드러내 보여 주신다”(1코린 12,7).
952 공동 소유. “신자들의 공동체모든 것을 공동으로 소유하였다”(사도 4,32). “참그리스도인은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모든 사람의 공동 소유로 여겨야 하며, 가난한 이와 이웃의 불행을 도와줄 준비와 열의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510) 그리스도인은 주님의 재산 관리인이다.511)
953 사랑의 공유. 모든 성인의 통공 안에서는 “자신을 위하여 사는 사람도 없고 자신을 위하여 죽는 사람도 없습니다”(로마 14,7). “한 지체가 고통을 겪으면 모든 지체가 함께 고통을 겪습니다. 한 지체가 영광을 받으면 모든 지체가 함께 기뻐합니다. 여러분은 그리스도의 몸이고 한 사람 한 사람이 그 지체입니다”(1코린 12,26-27). 사랑은 “자기 이익을 추구하지 않습니다”(1코린 13,5).512) 우리가 사랑으로 한 가장 작은 행위라도 모든 성인의 통공을 바탕으로 모든 산 이와 죽은 이의 연대 안에서 모든 이의 유익이 되도록 퍼져 나간다. 모든 죄는 이러한 친교에 해를 끼친다.

II. 천상 교회와 지상 교회의 친교

954 교회의 세 가지 형태. “주님께서 당신 위엄을 갖추시고 모든 천사를 거느리고 오실 때까지, 또 죽음을 물리치시고 모든 것을 당신께 굴복시키실 때까지, 주님의 제자들 가운데에서 어떤 이는 지상에서 나그넷길을 걷고 있고, 어떤 이는 이 삶을 마치고 정화를 받으며, 또 어떤 이는 ‘바로 삼위이시며 한 분이신 하느님계시는 그대로 분명하게’ 뵈옵는 영광을 누리고 있다.”513)
그러나 우리는 모두 하느님과 이웃에 대한 같은 사랑 안에서 참으로 여러 단계와 방법으로 친교를 이루고 있으며 우리 하느님께 영광의 같은 찬미가를 노래하고 있다. 그리스도께 딸린 모든 사람은 그분의 성령을 모시고 하나인 교회로 뭉쳐 그리스도 안에서 서로 결합되어 있기 때문이다.514)
955 “그리스도의 평화 속에 잠든 형제들과 나그네들의 결합은 조금도 중단되지 않으며, 더욱이 교회의 변함없는 신앙에 따르면, 영신적 선익의 교류로 더욱 튼튼해진다.”515)
956 성인들의 전구. “천상에 있는 사람들이 그리스도와 더 친밀하게 결합되어 있기 때문에 그들은 온 교회성덕으로 더욱더 튼튼하게 강화하고,……이들은 주님을 통하여 주님과 함께 주님 안에서 끊임없이 하느님 아버지전구하며, 하느님과 사람들 사이의 유일한 중개자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모든 일에서 주님을 섬기고……따라서 그들의 형제적 배려로 우리의 연약함이 많은 도움을 받는다.”516)
울지들 마십시오. 죽은 다음에 저는 여러분에게 더 도움이 될 것입니다. 제가 살아 있을 때보다 더 효과적으로 여러분을 도울 수 있습니다.517)
저는 하늘로 올라가 땅을 위하여 유익한 일을 하겠습니다.518)
957 성인들과 이루는 친교. “오로지 표양이라는 이유만으로 하늘에 있는 이들을 기억하며 공경할 뿐 아니라 또한 더 나아가서 형제사랑의 실천을 통하여 온 교회의 일치가 성령 안에서 강화되도록 그렇게 한다. 나그네들 사이에서 이루어지는 그리스도인의 친교가 우리를 그리스도께 더 가까이 인도하는 것처럼 이렇게 성인들과 이루는 통공도 우리를 그리스도와 결합시켜 주고, 온갖 은총하느님 백성의 생명 자체가 그 원천이며 머리이신 그리스도에게서 흘러나오기 때문이다.”519)
그리스도께서 하느님의 아들이시기 때문에 우리는 그분을 흠숭합니다. 주님의 제자들이며 주님을 본받은 사람들이기 때문에 우리는 순교자들을 사랑합니다. 그들의 왕이시며 스승이신 분을 향한 그들의 비할 데 없는 신앙심 때문에 그들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우리도 역시 그들의 순교에 동참하고, 동료 제자가 되었으면 얼마나 좋겠습니까.520)
958 죽은 이들과 이루는 친교. “예수 그리스도의 신비체 전체의 이러한 친교를 명백히 인식하는 나그네들의 교회는 초대 그리스도교 이래로 죽은 이들에 대한 기억을 커다란 신심으로 소중하게 간직하여 왔으며, 죽은 이들을 위하여 그들이 죄에서 벗어나도록 기도한다는 것은 거룩하고 유익한 생각이기 때문에(2마카 12,45 참조), 교회죽은 이들을 위하여 대리 기도를 바쳤다.”521) 그들을 위한 우리의 기도는 그들을 도울 뿐 아니라 우리를 위한 그들의 전구를 효과 있게 할 수 있다.
959 하느님의 한 가족. “하느님의 자녀로서 그리스도 안에서 한 가족을 이루고 있는 우리가 모두 서로 사랑하고 하나의 찬미가로 지극히 거룩하신 삼위일체 하느님을 찬미하며 서로 교류할 때에 우리는 교회의 근본 소명에 부응한다.”522)

간추림

960 교회는 ‘성도들의 친교’이다. 이 말은 ‘거룩한 것들’(sancta)의 공유를 뜻하는데, 무엇보다도 “그리스도 안에서 한 몸을 이루는 신자들의 일치가 표현되고 실현되는”523) 성찬례를 가리킨다.
961 이 말은 또한 ‘거룩한 사람들’(sancti)이 ‘모든 이를 위하여 돌아가신’ 그리스도 안에서 이루는 친교를 가리킨다. 이 친교로써 저마다 그리스도 안에서, 그리스도를 위하여 행하고 겪는 모든 일은 모든 이를 위하여 열매를 맺는다.
962 “우리는 모든 그리스도 신자친교를 믿습니다. 곧, 지상에서 순례자로 있는 사람들, 남은 정화 과정을 거치고 있는 죽은 이들, 하늘에 있는 복된 분들이 모두 오직 하나의 교회를 이룬다고 믿습니다. 그리고 이 친교 안에서 자비로우시고 사랑이 많으신 하느님과 그분의 성인들이 우리의 기도에 항상 귀를 기울이고 있다는 것을 믿습니다.”524)